Quantcast

박나래, 활동중단 후 6일부터 활동 재개 “오늘(7일) ‘나 혼자 산다’ 촬영 복귀”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0.07 11: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박나래가 일주일 간의 휴식을 마치고 현장에 복귀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7일 박나래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 측은 "박나래가 오늘 '나 혼자 산다' 촬영에 복귀한다"고 밝혔다.

박나래는 지난달 30일 '닥터 스톱'을 진단받았다. 최근 폭발적인 스케줄로 인해 건강이 악화됐다는 의료진의 진단을 받은 것. 때문에 '나혼자산다' 무지개 라이브 촬영에도 불참하는 등 꿀맛 같은 휴식을 취했다. '나혼자산다'는 깜짝 복귀한 한혜진이 박나래의 빈 자리를 메웠다.

박나래는 6일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공연을 통해 활동을 재개했다. 박나래는 공연에 앞서 자신의 SNS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신 덕분에 빛의 속도로 회복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오늘부터 다시 건강하게 달리겠습니다! 마지막 공연도 화끈하게"라는 글을 게재했다.

박나래 / 서울, 정송이 기자
박나래 / 서울, 정송이 기자
박나래 인스타그램
박나래 인스타그램

박나래는 공연 도중에도 관객들을 향해 "며칠간 방송을 중단하면서 약도 잘 먹고, 전복도 먹으면서 쉬었다. 빛의 속도로 회복했다. 아파서 쉬어본 적이 없는데 오늘은 활동 중단 후 복귀 첫 날이라 굉장히 의미가 있다"는 소감을 전했다.

박나래는 가장 바쁜 방송인이기도 하다. 현재 '나혼자산다'를 비롯해 '비디오스타', '놀라운토요일', '구해줘! 홈즈', '리틀 포레스트', '어서 말을 해' 등 다양한 방송의 고정 출연과 더불어 '농염주의보' 공연까지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 중이며 공연까지 병행 중이다.

박나래는 오는 15일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제작발표회를 앞두고 있다.

한편, 박나래는 지난달 30일 건강상의 이유로 일시작으로 활동을 중단한 것을 선언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