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구석1열' 라이온킹 심바? '본조비' 얼굴 본따다?..디즈니 애니메이션 뒷이야기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방구석1열' 윤종신이 마지막을 고하는 방송인 가운데 '라이온 킹'을 알아보는 시간이 그려졌다. 우리가 사랑했던 라이온킹, 그 뒷 이야기를 만나보자.

6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에서는 지난주 ‘알라딘’ 편에 이어 디즈니 특집 2탄 ‘라이온 킹’ 편이 공개됐다. 

이날 지난주에 이어 '알라딘' 후 '라이언 킹'의 뒷 이야기를 알아보는 시간이 전파를 탔다. 이날 라이온킹의 주인공 심바는 가수 본조비의 얼굴을 그대로 본땄다고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또한 라이온 킹 개봉에 앞서 디즈니 측은 원작 개봉 이후 시즌제를 고려하지 않을 정도로 원작에 집중했던 편이라고. 하지만 이후 다른 관계자들이 이 모든 창고행이었던 작품을 꺼내온것이 라이온 킹. 민규동 작가는 "라이온 킹의 작화가들이 이 작품으로 입봉을 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JTBC '방구석 1열' 캡처
JTBC '방구석 1열' 캡처

또한 변영주 감독은 "스카 님이라고 해줘라. 어디가서도 대접 못 받는 악역이다"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스카의 야망을 적극적으로 표현해 그만큼 매력적이었던 캐릭터이기도 했던 바. 이에 변영주 감독은 "악의라는 것이 쌓여있는 사람이라고 느껴지지 않냐"며 감동하기도 했다. 장성규는 "실제 목소리 연기한 사람도 그런 사람이냐"고 엉뚱한 질문을 하자 변 감독은 "아니에요 그런거 아니에요"라고 완벽하게 거절했다. 라이온킹이 주목을 받은 이유는 배경이 있기도 했다. 작품의 프라이 랜드의 실제 배경은 광활한 자연을 두고 펼쳐지기도 했다. 참여한 애니메이터는 진짜 사자를 보고 그릴 정도로 600여명의 공이 그대로 고스란히 남겨지도 했다. 생동감 넘치는 그림을 위해 제작진들의 열정이 보이는 부분이기도 하다. 

'하쿠나 마타타'를 비롯해 아프리카의 줄루어 등 과 같은 고유언어를 사용해 이름을 짓거나 노래를 만들기도 해 이색적인 느낌을 주기도 했다. 주성철 편집장은 "디즈니 출연작마다 배경이 있다. 이어 중국 자금성은 알라딘에서도 나오기도 한다"고 하자, 윤종신은 "실제 있는 배경으로 하더라. 미야자키 하야오와 비슷한 구성이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창완 교수는 "디즈니는 원래 디지털을 쓰지 않기로 고집하기도 했다. 하지만 라이온 킹부터 그러지 작업이 변형했다. 2분 남짓한 장면을 위해 2년 가까이 공을 들이는 곳이기도 하다"고 전하기도 해 그들의 수작업이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한편 '방구석 1열'은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한 방에 모여 영화와 인문학을 토크로 풀어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MC로는 윤종신, 장도연, 장성규, 민규동, 주성철이 진행을 맡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