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끝까지 간다’ 신동미, 남편 ‘♥허규’와 건강한 근황…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0.05 05: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끝까지 간다’ 신동미가 남편 허규와 사랑스러운 근황을 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근 신동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합성 사진 같은 건 왜지 #알파카월드 #외쿡같은느낌적인느낌 #강원도 좋아 #빨간 모자 #웰케웃겨”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신동미는 남편 허규와 벤치에 앉아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하고 있다. 밝은 미소를 짓고 있는 신동미의 근황에 시선을 끌었다.

신동미-허규 / 신동미 인스타그램
신동미-허규 / 신동미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두 분 너무 보기 좋아요”, “좋은 시간 보내세요”, “언니 살 빼는 중이신가요? 왜케 말랐어요”, “동미 씨 참 인상이~~~ 너무 좋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신동미는 올해 나이 43세인 배우다. 2001년 MBC 공채 탤런트 30기로 데뷔했다. 이후 ‘골든타임’, ‘황금의 제국’, ‘그녀는 예뻤다’, ‘왜그래 풍상씨’, ‘끝까지 간다’, ‘방 안의 코끼리’, ‘자체 발광 오피스’ 등에 출연하며 열연을 펼친 바 있다.

신동미, 허규 부부는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알콩달콩한 신혼 생활을 보여주며 많은 사람의 관심을 받았다. 신동미와 허규는 지난 2014년 결혼식을 올렸다. 뮤지컬 배우 허규는 올해 나이 42세로 신동미와 1살 차이의 연상연하 커플이다.

출연 당시 신동미는 악성종양과 시험관 시술 실패로 힘든 시간을 보낸 상황을 고백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근 신동미는 SBS 드라마 ‘의사요한’에서 열연을 펼쳤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