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쇼미더머니8’ 염따, ‘벤틀리 사도 되겠네’…후드티로 하루 매출 4억원 기록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0.05 02: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쇼미더머니8’ 염따는 후드티를 팔아 하루 매출 4억원을 기록하는 놀라움을 보였다.

지난 4일 염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프로필에 링크”라는 글과 함께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자신의 후드 티셔츠의 판매를 공지하며 수리비를 벌기 위함이라 전했다. 이어 그는 자신처럼 성공할 수 있지만 많이 사지 말고 웬만하면 안 사는 걸 추천한다고 장난스레 말했다.

염따 인스타그램
염따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이제 그만사 수리비 나왔다 택배 무슨일”, “다팔린건 아닐거고 빨리올리세요 형”, “아직 상품도 안올리고 링크만 떡 하니 올린게 괘씸합니다 형님. 사이즈 오버핏입니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어 그는 “자고 일어났더니 하루 만에 4억을 벌었다. 제발 구매를 멈추길 바란다. 더 이상은 안된다”며 호소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하루 만에 4억 원의 매출을 기록한 염따의 티셔츠와 슬리퍼 판매는 많은 네티즌의 관심을 받고 있다. 

염따는 지난 2006년 ‘웨얼 이즈 마이 라디오(Where is My Radio)’로 데뷔했다. ‘미스터 기간제’ OST, ‘쇼미더머니8’ 등 다양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그는 지코의 첫 정규앨범 ‘띵킹(Thinking)’의 타이틀곡 ‘천둥벌거숭이’ 피처링에 참여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