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백종원의 골목식당’ 둔촌동 튀김덮밥집 카레 레벨 상승할 뻔한 사연 (2)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10.02 23: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0월 2일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찾은 17번째 골목은 오피스 상권으로 불리는 둔촌동을 찾았다. 근처 회사 직원들이 점심 식사를 위주로 하는 곳이라고 한다. 둔촌동을 건너면 올림픽 선수촌이 있고, 반대편에는 일자산 국립공원이 있다.

택시 기사 아저씨들이 등촌동과 헷갈릴 수 있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둔촌동은 빈약한 상권의 주택 밀집지로 예전부터 주요 상권은 잠실과 송파였다. 주택가 중심에 큰 회사가 하나 위치해 있어 오피스 상권(인근 회사의 직장인에 의존하는 상권)으로도 불린다. 

다시 말해 손님 대부분이 근처 회사의 직장인이다. 하나의 중견회사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둔촌동으로 식당을 운영하기에는 상당히 위험한 장소다. 튀김덮밥집은 기초 쌓기에 앞서 가장 싫은 메뉴에 대해서도 고민이 많은 모양이다.

백종원 대표는 앞서 장사를 게임에 비유해 웃음을 줬다. 게임에서 직업을 정하는 것이랑 똑같고, 싫어하는 직업은 안 된다는 것. 사장님은 딱히 싫어하는 메뉴는 없다고 한다. 사장님은 처음부터 카레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고 한다.

본인을 레벨 1로 자처한 사장님이 만든 카레는 기성품 없이 순수하게 향신료를 사용했다. 백종원 대표는 처음 한 거치고는 괜찮다는 평가를 남겼다. 사장님의 남자친구는 그럴 리가 없다는 표정을 보였고, 백종원 대표는 “내 연기 괜찮지?”라고 해 웃음을 줬다.

레벨 2로 올라갈 뻔한 사장님은 아직 많은 개선이 필요했다. 백종원 대표는 일주일간 고민할 것을 조언하고 카레 관련된 자료를 보내주겠다고 했다. 이후 기습적으로 튀김덮밥집을 방문한 백종원 대표는 카레 관련 책을 가져왔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