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백종원의 골목식당’ 둔춘동 돈가스집, 아내 대하는 남편 태도에…네티즌 “부인은 아랫사람 아니야”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9.27 15: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둔촌동 돈가스집 남편의 태도가 네티즌을 분노하게 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둔촌동 돈가스집 솔루션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상황실에서 돈가스 집의 전반적인 운영 모습을 차분히 지켜보던 백종원은 인생을 찌푸렸다.
주문이 이어지는 가운데 사장은 혼자서 패티가 익는 동안 채소 요리와 계란 프라이까지 총 3가지를 한꺼번에 소화하려고 했기 때문.

사장은 채소를 볶다가 뚜껑을 덮고 다시 채소를 한 번 볶고 계란 프라이를 만드는 등 연신 홀로 고군분투했다. 백종원은 “사장님이 너무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로 음식을 한다”라며 “저렇게 계속하면 나중에 손님이 많아질 때 감당이 안 될 것”이라고 걱정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사장 곁에는 그의 아내가 함께 주방 일을 돕고 있었지만 아내는 샐러드에 소스를 뿌리는 일 외에는 음식을 기다리고만 있었다. 김성주는 “아내분이 도와주면 좋지 않을까요”라고 의아해 했고 백종원 또한 “아내분이 할 수 있는 일도 많은데 지금 보면”이라고 공감했다.

그러나 아내는 일부러 일을 안 하려고 한 것은 아니었다. 남편은 아내가 행주를 빨고 있는 와중 “나와봐”라고 아내를 옆으로 밀고 자신이 직접 설거지를 했으며, 아내가 계란 프라이를 뒤집으려 하자 “건들지 마”라고 저지했다.

이를 본 백종원은 혀를 차며 “지금 남편 같은 경우 와이프를 일을 안 시키는 것도 그렇지만 기대를 안 하니 무시하는 거다”라며 “도움이 안 된다고 생각하니 더 무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부인은 동반지이지 아랫사람이 아닙니다” “아내가 만만한 가봐요” “남자 사장님 아내한테 잘해주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요식업 사업가 백종원 대표가 자영업 식당의 문제 케이스를 찾아내고 해결 방안을 제시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SBS에서 방송하며 백종원과 함께 김성주, 정인선이 출연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