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전주비빔밥-막걸리한상까지 '곳곳의 전주 맛집'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10.02 13: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전주 비빔밥과 막걸리한상이 화제다.

지난달 2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전주의 동네 밥상을 찾아 떠났다.

이날 허영만은 이탈리안 레스토랑 쉐프이자 요리연구가 홍신애를 초대했다.

전주의 대표메뉴 비빔밥이다. 한식의 세계화에 앞장서는 대표 한식으로 전주 사람들의 자부심도 크지만, 까다로운 전주인들의 입맛을 맞추기 쉽지 않아 잘 찾지 않는 메뉴이기도 하다.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그런데, 입맛 까다로운 전주시민들의 취향을 저격한 비빔밥 집이 있다. 비빔밥인지 백반 집인지 반찬부터 휘황찬란하게 한 상 가득 차려져 허영만을 놀라게 한다.

전주 시내의 작은 개천 옆. 밤이 되면 불이 켜지는 가게. 시끌벅적 사람들의 소음에 이끌려 들어가자 사람들이 먹는 메뉴가 식객의 눈길을 잡아끈다. 

상추쌈에 연탄불고기를 얹고 밥 대신 김밥을 넣어서 먹는다. 알고 보니 전주 사람들이 30여년이 넘게 먹어온 대표 야식 메뉴이다. 

허영만 역시 반신반의 하며 먹어보고, 고소한 맛에 놀랐다는 후문이다.

이어 부슬부슬 내리는 비를 맞으며 찾아간 전주천 옆으로 늘어선 긴 방갈로에서 먹어보는 민물 오모가리(뚝배기)탕과 막걸리 한상 문화가 유명한 전주에서 찾은 막걸리 집, 특히 엄마의 손맛이 떠오르는 술 한 잔 후 생각나는 시원한 속풀이 해장국까지 속속들이 숨은 전주의 맛집들을 찾아다녔다.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