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믿고 보셔도 된다"…'녹두전' 장동윤X김소현, 색다른 청춘사극 탄생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9.30 15: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웹툰 ‘녹두전'이 장동윤X김소현X강태오와 만나 색다른 청춘 사극으로 탄생했다.

30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 호텔에서 KBS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 정준호, 김동휘 감독이 참석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글/그림 혜진양)을 원작으로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색다른 청춘 사극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이날 김동휘 감독은 '녹두전'에 대해 "임진왜란 직후를 배경으로 과부들이 많이 모여 사는 마을에 비밀이 있고 그곳의 비밀을 파헤치러 들어간 녹두의 이야기를 따라 들어가며 시작된다. 과부촌 옆에 있는 기방의 동주와 얽히며 알콩달콩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동주를 좋아하는 율무, 드라마의 무게중심을 잡아주는 광해까지 네분이 드라마의 밝고 어두움을 맞춰주며 진행된다"면서 "그동안 몇달동안 노력을 많이 했는데 재밌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드라마를 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원작 웹툰을 재밌게 보고 드라마로 추진화하게 됐는데 분량이 16부작을 채우기 짧다는것이 고민이었다. 그래서 인물도 10명 이상 드라마판으로 추가해서 16부작 미니시리즈로 이야기가 꽉차게 진행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웹툰의 확장판으로 보셔도 될것같다. 인물의 전사나 관계를 많이 만들었다는 점에 주목해주시면 된다. 1회는 전녹두가 과부촌에 들어가는 과정을 팔로하는게 주된내용이다"라고 설명했다.

장동윤-김소현-강태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장동윤은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과부로 변장하고 미스터리한 과부촌으로 숨어든 ‘전녹두’를 연기한다. 전녹두는 출중한 외모에 비상한 머리, 타고난 체력까지 갖춘 녹두는 작은 섬마을을 벗어나 더 넓은 세상으로 나가겠다는 야망을 품고 자란 인물이다.

장동윤은 여장남자 전녹두를 준비하며 "외모적인 부분은 살을 빼는것 외에 크게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감독님과 분장팀에서 애를 많이 써주셨다"면서 "여장을 했을때 어떤 점에서 차별점을 둘 수 있을까 했을때 목소리라고 생각했다. 여자가 저음인 경우도 있지만 차이가 있어야하기 때문에 너무 하이톤으로 희화화되거나 하지않도록 중간점을 찾는데 상의를 많이하고 준비했다"고 밝혔다.

정준호는 장동윤에 대해 "실물을 처음보고 여장하면 잘 어울리겠다 생각했다. 실제로 여장을 하고났을때 '우와 저렇게 잘 어울릴수있을까 전생에 여자가 아니었나' 하고 놀랐다. 본인이 아마 많이 노력하고 고운 선과 터프가이로서의 매력, 여성스러운 섬세한 연기표현을 적재적소에 잘해줘서 저 나름대로 잘 변신했다. 밥값은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칭찬했다.

이어 김소현에 대해 "아직 붙는신이 많이 없어서 핸드폰으로 기념촬영만 했고 촬영한 부분이 많이 없지만 옆에서 지켜보니 두 주인공 케미가 잘맞다. 소현씨만의 통통튀는 매력이 어떤 여배우도 못 갖고있는 김소현만의 매력이 있다.두 주인공 사이에 강태오씨가 어떤 매력으로 다가갈까. 돈이냐 외모냐"라고 하자 강태오는 "요리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강태오씨 매력은 무덤덤한데 마초적인 매력이 있다. 남녀주인공 사이에 적절한 캐릭터로 잘 배합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장동윤-김소현-김동휘 감독-정준호-강태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몸치, 음치, 박치 3無를 갖춘 까칠한 만년 기생 연습생 ‘동동주’ 역을 맡은 김소현은 여장남자 장동윤과의 비주얼적인 경쟁을 두고 어떤 준비를 했냐는 질문에 "(장동윤에게) 나보다 예쁘다" 이런얘기를 많이 했다. 그런 부분들을 재밌게 얘기하긴 했지만 이 드라마에서 저는 녹두와 외모경쟁이 아니기때문에 (더 예뻐보이려고) 외모를 신경쓴다거나 그러지 않았다. 동주가 외모에 신경쓰고 치장하는 캐릭터가 아니라 사내아이처럼 뛰어다니기때문에 그런것은 신경을 덜쓰고 원작 속 동주 캐릭터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답했다.

원작엔 없지만 완벽한 비주얼에 피지컬까지 장착한 조선의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 ‘차율무’를 연기한 강태오는 "드라마를 준비하면서 승마도 연습하고 좋아하는 요리도 생각해보고 평소에 해보지 못했던것을 새롭게 경험했다"면서 "원작에 없는 역이라 부담감도 있고 많은 분들께서 기대하실거라 생각해서 원작에 있던 재미의 요소를 유지하면서 어떻게 율무가 극의 흐름에 맞게 재밌고 갈등적인 요소가 뭐가 있을까, 녹두,동주와 동떨어지지않게 조화를 이룰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장동윤-김소현-정준호-강태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동휘 감독은 "'녹두전'이 이야기가 붕뜬 퓨전사극처럼 보이기 싫어서 나름대로 밑받침되는거를 고민하고 정통사극 기본에 충실하고자 노력했다.발랄한 퓨전사극과 정통사극을 오가는 균형감각을 유지하려했다"면서 "작가님들과 2년 6개월을 회의하면서 오랫동안 준비해온 작품이다. 대본도 많이 나와있고 한회, 한회가 재미있는 이야기로 가득하다. 이야기의 퀄리티는 믿고 보셔도 될 것 같다. 1회의 재밌는 포인트는 사람이 사람을 들고다니는 씬이 많이 나오는데 배우분들이 다 힘이 쎄서 더미를 쓰지않고 실제 사람을 들고다니는걸 보실 수 있다"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배우분들과 몇달에 걸쳐 리딩과 훈련, 승마, 액션, 춤들을 오랜시간동안 준비했다. 이렇게 준비한걸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고 전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쌈, 마이웨이’, ‘장사의 신-객주2015’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동휘 감독과 시청자들의 가슴에 여운을 남긴 KBS 드라마 스페셜 ‘우리가 계절이라면’을 비롯해 ‘구르미 그린 달빛’, ‘후아유-학교2015’등을 집필한 임예진 작가, ‘강덕순 애정 변천사’의 백소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KBS 2TV에서 오는 9월 30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