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녹두전’ 김동휘 감독, "장동윤 처음 보자마자 '이 친구다' 느낌 받아"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9.30 15: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김동휘 감독이 장동윤 캐스팅 과정에 대해 입을 열었다.

30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 호텔에서 KBS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 정준호, 김동휘 감독이 참석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글/그림 혜진양)을 원작으로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색다른 청춘 사극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이날 김동휘 감독은 '녹두전'에 대해 "임진왜란 직후를 배경으로 과부들이 많이 모여 사는 마을에 비밀이 있고 그곳의 비밀을 파헤치러 들어간 녹두의 이야기를 따라 들어가며 시작된다. 과부촌 옆에 있는 기방의 동주와 얽히며 알콩달콩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동주를 좋아하는 율무, 드라마의 무게중심을 잡아주는 광해까지 네분이 드라마의 밝고 어두움을 맞춰주며 진행된다"면서 "그동안 몇달동안 노력을 많이 했는데 재밌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장동윤-김소현-김동휘 감독-정준호-강태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동휘 감독은 "녹두전을 준비하면서 남자주인공 캐스팅에 대한 우려를 많이 들었고 실제로 저와 작가들도 고민이 많았다. 오디션을 굉장히 많이 봤다. 지금 활동중인 젊은 배우들을 한번씩 본거같고 그와중에 동윤씨를 만났을때 만나자마자 '이 친구다'라는 느낌을 받았다. 연기도 좋았고 목소리도 좋았고 무엇보다 연출자로서 고민했던것중 하나가 남자배우의 목젖을 CG해야된다는게 걱정이었는데 동윤씨가 목젖이 별로 없다. 캐스팅 이후엔 의상, 헤어 등 이것저것 시도해보고 리딩하면서 대사 톤도 맞추니 지금 보시는 녹두가 나온 거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장동윤은 "(역할을 위해) 살을 뺐다기보다 운동을 많이 해서 체지방이 빠지고 시간이 지날수록 통통한 볼살이 빠지는것이 작용한것같다. 또한 소현씨와의 케미가 중요해서 감독님과 리딩을 많이 했다.어떤 톤으로 씬을 재밌게 살려야할까 고민하고 액션신도 많이 나와서 훈련받는 느낌으로 몇 달간 열심히 준비했다"고 답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쌈, 마이웨이’, ‘장사의 신-객주2015’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동휘 감독과 시청자들의 가슴에 여운을 남긴 KBS 드라마 스페셜 ‘우리가 계절이라면’을 비롯해 ‘구르미 그린 달빛’, ‘후아유-학교2015’등을 집필한 임예진 작가, ‘강덕순 애정 변천사’의 백소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KBS 2TV에서 오는 9월 30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