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녹두전’ 장동윤, "여장남자 역할, 목소리 희화화 하지 않으려 노력"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9.30 14: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이 여장준비를 하면서 목소리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 호텔에서 KBS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 정준호, 김동휘 감독이 참석했다.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장동윤 분)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김소현 분)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글/그림 혜진양)을 원작으로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색다른 청춘 사극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이날 김동휘 감독은 '녹두전'에 대해 "임진왜란 직후를 배경으로 과부들이 많이 모여 사는 마을에 비밀이 있고 그곳의 비밀을 파헤치러 들어간 녹두의 이야기를 따라 들어가며 시작된다. 과부촌 옆에 있는 기방의 동주와 얽히며 알콩달콩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동주를 좋아하는 율무, 드라마의 무게중심을 잡아주는 광해까지 네분이 드라마의 밝고 어두움을 맞춰주며 진행된다"면서 "그동안 몇달동안 노력을 많이 했는데 재밌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장동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장동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장동윤은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과부로 변장하고 미스터리한 과부촌으로 숨어든 ‘전녹두’를 연기한다. 전녹두는 출중한 외모에 비상한 머리, 타고난 체력까지 갖춘 녹두는 작은 섬마을을 벗어나 더 넓은 세상으로 나가겠다는 야망을 품고 자란 인물이다.

장동윤은 여장남자 전녹두를 연기하는 것에 대해 "외모적인 부분은 살을 빼는것 외에 크게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감독님과 분장팀에서 애를 많이 써주셨다"면서 "여장을 했을때 어떤 점에서 차별점을 둘 수 있을까 했을때 목소리라고 생각했다. 여자가 저음인 경우도 있지만 차이가 있어야하기 때문에 너무 하이톤으로 희화화되거나 하지않도록 중간점을 찾는데 상의를 많이하고 준비했다"고 밝혔다.

‘조선로코-녹두전’은 ‘쌈, 마이웨이’, ‘장사의 신-객주2015’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동휘 감독과 시청자들의 가슴에 여운을 남긴 KBS 드라마 스페셜 ‘우리가 계절이라면’을 비롯해 ‘구르미 그린 달빛’, ‘후아유-학교2015’등을 집필한 임예진 작가, ‘강덕순 애정 변천사’의 백소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KBS 2TV에서 오는 9월 30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