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신입사관 구해령-최종화’ 신세경X차은우, 죽음이 둘을 갈라 놓을지 모르는 가운데 ‘깊은 입맞춤’하며 ‘눈물’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26 21: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신세경과 차은우의 애절한 모습이 그려졌다. 

26일 MBC 에서 방송된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최종회’에서는 이림(차은우)와 해령(신세경)의 마지막이 될 지 모르는 입맞춤을 하게 됐다.

 

MBC‘신입사관 구해령’ 방송캡처
MBC‘신입사관 구해령’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김일목의 사초에 대해 언급하며 20년 전 과거에 대한 진실을 밝혀 달라는 성소문을 올렸다. 이림 또한 왕세자 이진(박기웅)을 찾아가서 진실 규명을 부탁했지만 이진은 이를 거절했고 이림을 녹서당에 가두라는 명령을 내렸다.

김일목의 사초에는 좌의정 민익평(최덕문)의 음모로 해령(신세경)의 오빠 재경(공정환)이 허위로 바뀐 서찰을 전달됐고 현왕이었던 폐주 이겸(윤종훈)은 천주학에 빠졌다는 거짓말이 전해졌다. 결국 이겸(윤종훈)은 민익평의 칼날에 찔려 죽음을 맞게 됐다.

해령(신세경)은 이림(차은우)를 데리고 이림과 뜻을 같이한 모화(전익령)과 재경(공정환) 앞에 데리고 갔다.

또 이림은 반정을 밝히는 거사를 하기 전날, 어떤 일이 생길지 모르는 가운데 해령에게 이사를 가지 마라고 하며 입맞춤을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자아내게 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이며 구해령(신세경), 이림(차은우)추연의 드라마이다. 

MBC 수목드라마‘신입사관 구해령’은  수요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