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 얼굴 공개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9.26 22: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경기도 화성 일대에서 여성 10여 명을 살해한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화성연쇄살인사건’이 9월 26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전파를 탔다. 제작진은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가 당시 수사 대상에 오르고 몽타주까지 제작됐으나 버젓이 범행을 저질렀다는 사실을 취재했다. 그 밖에 이춘재의 사이코패스가 의심되는 정황과 10차 사건 외에 벌어진 것으로 의심되는 사건까지 취재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화성연쇄살인사건은 1986년부터 91년까지 경기도 화성 일대에서 일어난 연쇄 살인 사건으로 3대 미제 사건(개구리 소년 사건, 이영호군 유괴 사건, 화성연쇄살인사건)으로 남았다. 피해자는 모두 10명으로 14세, 18세 소녀부터 54세 주부와 70대 노인까지 연령을 가리지 않았다. 8차 사건은 당시 22세의 모방범이었으며 처벌을 받았으나 10차는 아직 범인이 잡히지 않았다.

이춘재는 지난 1994년, 충북 청주에서 당시 20살이었던 처제를 성폭행한 뒤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24년째 복역 중이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7월 증거물 일부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DNA 분석을 의뢰했다. 국과수는 9차 사건 피해자와 또 다른 사건 피해자의 옷가지 등에서 채취한 DNA가 범죄 데이터베이스에 보관된 이춘재의 DNA와 일치한다는 결과를 통보했다.

경찰은 9차 사건 외에 나머지 사건들의 증거물도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하고 당시 수사기록과 사건 관련자들도 재수사하기로 했다. 10차례의 사건 중 8차와 10차 사건은 모방 범죄로 드러난 바 있다. 그는 처제의 시신을 집에서 약 900미터 떨어진 철물점 마당에 버렸는데 화성연쇄살인사건과 상당히 유사하다.

사건을 당시 수사한 경찰관이 묘사한 이춘재의 인상착의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몽타주와 비슷했다. 170센티미터 정도에 갸름한 얼굴과 보통 체격을 가졌다. 이춘재는 1심과 2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으나 대법원이 파기 환송하면서 최종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제작진은 화성연쇄살인사건이 일어났을 당시 용의자의 얼굴을 전격 공개했다.

DNA 기술은 이미 개발됐는데도 왜 지금에서야 유력한 용의자를 특정할 수 있었을까? 당시 야산이었던 사건 현장은 지문에만 의존했다. 범인이 버리고 간 우유 팩 등이 있었으나 환경이 열악해 지문 검출이 어려웠다. 당시 영국 레스터 대학교에서 DNA 염기서열 자동 분석법으로 신원을 확인하는 개발이 이루어졌다. 1986년에 실제 수사에 도입됐지만 워낙 초기였고 신비한 토픽 정도였다.

이정빈 가천대학교 석좌 교수는 가장 끔찍하고 영화 <살인의 추억>의 소재로도 쓰였던 9차 사건 때 일본으로 보낸 DNA가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 한 이유에 대해 “일본도 초기라서 제대로 검사가 이루어지지 못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근 유전자 검사 기법이 고도화되면서 그 정확도가 높아졌다고 한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