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모두다쿵따리' 이보희, 혈흔 묻은 자켓 들켜..박시은 진실 밝힐 수 있을까?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9.25 08: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모두다쿵따리' 이보희 악행은 대체 어디까지 이어질까. 감추려 해도 계속해서 드러나는 악행의 증거에 곤욕을 앓게 된 이보희. 자신의 엄마를 찾았지만 의심스러운 마음만 드는 박시은. 이들의 관계는 제대로 밝혀질 수 있을지 주목됐다. 

25일 방송된 MBC '모두다쿵따리'에서는 서우선(박혜진 분)이 한수호(김호진 분)를 돕기 위해 만남을 제안한 가운데 조순자(이보희 분)가 자신이 송 씨(이장유 분)를 죽였다는 사실을 들키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서우선은 진미은(명지연 분)으로부터 허브농장이 위기에 처한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서우선은 "애미도 참 문제다. 내가 한대표 만나보겠다"며 전화를 걸었다. 한수호는 서우선이 만나자고 하자 곧장 뛰어나갔다. 같은 시각 이나비(서혜진 분)는 한수호의 집에 몰래 들어갔다. 이어 이나비는 "팔찌만 없으면 엄마 조순자(이보희 분)가 저지른 죄는 모를거다"라며 집안을 뒤졌다. 하지만 한수호가 들어오면서 모든걸 들키게 되고 이나비의 손에서 떨어지는 옥팔찌를 발견한 서우선은 "아니 이걸 어떻게"라며 놀랐다. 팔찌는 이나비와 손녀 이 봄에게 주려고 세트로 맞췄던 것.

MBC '모두 다 쿵따리' 캡처
MBC '모두 다 쿵따리' 캡처

이어 소리를 지르며 정신을 놓게 된 서우선은 진미은을 찾아갔고, 한수호는 송보미(박시은 분)를 조용히 불러 물었다. 한수호는 "이 팔찌 손녀 이봄꺼라고 하던데..이나비 씨가 이걸 찾고 있더라"고 물었다. 이어  두 사람의 대화를 엿들은 이나비는 "내가 훔치려했다"고 되레 당당하게 나섰고, "이 팔찌만 없으면 조용해질거 같다"고 사건을 무마하려고 했다. 이어 송보미는 "이나비 씨 이 팔찌 조순자 때문에 그런거냐"고 물었고, 이나비는 "갑자기 그게 무슨소리냐"며 자리를 떴다. 그를 다시 붙잡은 송보미는 "솔직히 말해봐라 이나비 씨도 조순자를 의심하고 있는거 맞냐"고 물었고, 이나비는 "맞다. 살인자라고 소문난거 막으려고 그랬다. 송보미씨가 도와줘라. 보미 씨도 믿는다고 하지 않았냐?"고 간곡하게 부탁했다. 

서우선의 말 한마디에 한수호는 고민에 빠졌다. 손녀 이봄과 얽힌 문제, 위기에 처한 허브농장에 한수호의 고민은 점점 더 커져갔던 것. 진미은은 DNA 검사를 할 수 있냐고 물은 송보미의 말을 떠올렸고, 자신의 집에 두고간 피 묻은 자켓을 발견하고 급하게 한수호를 찾으러갔다. 진미은은 하얀자켓을 보여주며 "이거 보미 씨가 가져온거다. 이거 조순자 씨가 송 씨(이장유 분) 할아버지가 사고난 날거다. 혈흔이 있다. 검사해봐야한다"고 전했고, 이어 "이거 송보미 씨가 숨긴거다. 이게 송 씨 할아버지꺼면 조순자 씨가 죽인게 맞다. 그렇다면 딸이라는거 아니냐. 엄마가 그랬다면 덮어두고 싶었을거다"며 추측했다. 

결국 서우선(박혜진 분)이 손녀 이 봄과 관련된 팔찌를 발견하고 조순자에게 공사를 중지하라며, "30년이 넘도록 찾지 못한 손녀 흔적 찾겠다"며 반발했다. 결국 조순자는 공사를 중지하게 됐고, 이 사실에 분노한 조순자는 한수호를 찾아가 "너지?"라며 화분을 던졌다. 이어 한수호는 "이게 무슨짓이냐"며 응수했고, 조순자는 "너가 그렇게 만들었냐. 공사 중지하니까 좋냐"며 소리를 질렀다. 송보미가 그만하라며 막았지만 조순자는 "너 누구편이야. 정신 안차려?"라며 "내가 송보미 엄마라고 하지 않았냐. 내가 엄마면 된거 아니냐"며 따졌다. 

이후 조순자는 송하남(서성광 분)과 은밀하게 만남을 가졌다. 이어 송하남을 발로 차면서 조순자는 "너 또 뭐 빠트린거 있냐. 제대로 하라그랬더니 왜 팔찌가 거기서 발견되냐"고 화를 냈다. 하지만 이 사실에 이나비(서혜진 분)는 의심을 거두지 못했고, 조순자에게 "엄마가 한 짓 정말 아니지?"라고 물었다. 조순자는 속으로 뜨끔했고, 모든 악행이 드러나지 않게하려고 애썼다. 조순자는 문장수(강석정 분)에게 "서우선 때문에 공사를 망쳤다. 한수호에게 넘어갔더라. 자꾸 그런식으로 할거면 평생 내 뒤나 캐고 다녀라"고 뼈있는 말을 건넸고, 문장수를 자극했다.

방송 말미 조순자의 의류 행사에 송보미는 포토그래퍼로 따라갔다. 조순자는 의류 매장을 내준 자신의 지인들에게 "쿵따리에 가서 농사일도 돕고, 농작물도 좀 사도록 해라"라며 심부름을 부탁했다. 이어 옷을 선물해준 지인이 "언니에게 하얀색 옷이 더 어울린다"며 쥐어주자 자신이 놓고간 하얀 자켓을 떠올렸고, 서둘러 조복자(최수린 분)에게 전화를 걸었다. 조복자는 하얀 자켓을 잘 감춰뒀다고 생각했으나 없어진 것을 알고 화들짝 놀랐고, 조순자는 이를 찾으려 애썼다. 허나 하얀색 자켓은 이미 송보미 손에 들어있었던 바. 송보미는 이 대화를 듣고 곧장 자켓을 들고 조순자, 조복자 앞에 나섰다. 이어 송보미는 "두 분이 찾는게 이거 맞냐"며 결정적인 증거를 들이밀었고, 긴장감을 자아내며 방송이 종료됐다. 

MBC
MBC

한편 '모두 다 쿵따리'는 평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모두 다 쿵따리'는 뉴욕라이프를 즐기던 뉴요커에서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미국에서 추방당한 송보미(박시은 분)와 한때는 뉴욕 금융시장에서 신화를 쓴 입지전적 인물이었으나, 딸의 병을 고치기 위해 천연치료제 개발에 힘쓰고 있는 한수호(김호진 분) 두 사람이 '쿵따리'에 살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유쾌한 농촌 드라마다. 인물 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배우 박시은은 프리랜서 사진작가 송보미 역으로 변신한다. 송보미는 미국 입양 후 처음으로 고향인 쿵따리 마을로 돌아와 정착하는 인물이다. 미게임 대주주 조순자와 대립한다. 배우 김호진은 쿵따리 마을 허브농장 주인 한수호 역으로 혈소판 감소증을 앓고 있는 딸 아름이를 구하기 위해 쿵따리 마을에 정착, 천연치료제를 개발중에 힘쓴다. 미게임 대주주 조순자 역의 이보희는 6살인 어린 친딸 이봄(송보미)이를 내다 버린 비정한 과거를 갖고 있다.

배우 서혜진은 미게임 홍보이사이자 조순자 딸 이나비로 분한다. 강석정이 이나비 남편 문장수 역으로 미게임 게임 개발 CTO로 변신해 송보미를 희생시킨 후 이나비라는 동아줄을 잡은 야망남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배우 박혜진이 조순자가 유일하게 두려워하는 시어머니 서우선 역으로 명동 사채시장 큰손이었으나 손녀딸 봄이를 잃은 아픔을 갖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