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두다쿵따리' 이보희, 한수호 멱살잡이 "너 누구편이야? 정신 안차려" 경고 (2)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9.25 08: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모두다쿵따리' 이보희가 한수호에게 분풀이를 했다. 

25일 방송된 MBC '모두 다 쿵따리'에서 서우선(박혜진 분)이 손녀 이 봄과 관련된 팔찌를 발견하고 조순자(이보희 분)에게 공사를 중지하라고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우선은 이나비(서혜진 분)가 한수호(김호진 분)의 집에서 팔찌를 훔쳤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쓰러진 서우선은 조순자를 불렀고, "지금 당장 공사 중지해라. 30년이 넘도록 찾지 못한 손녀 흔적 찾겠다"며 강력하게 호소했다. 결국 조순자는 공사를 중지하게 됐고, 이 사실에 분노한 조순자는 한수호를 찾아가 "너지?"라며 화분을 던졌다. 이어 한수호는 "이게 무슨짓이냐"며 응수했고, 조순자는 "너가 그렇게 만들었냐. 공사 중지하니까 좋냐"며 소리를 질렀다. 송보미가 그만하라며 막았지만 조순자는 "너 누구편이야. 정신 안차려?"라며 "내가 송보미 엄마라고 하지 않았냐. 내가 엄마면 된거 아니냐"며 따졌다. 

이보희 김호진 박시은 / MBC '모두 다 쿵따리' 캡처
이보희 김호진 박시은 / MBC '모두 다 쿵따리' 캡처

진미은(명지연 분)은 한수호에게 "이제 보미 씨를 설득하는게 중요할거 같다"며 직접 나서자고 했지만, 한수호는 "혹시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르니까"라며 주저했다. 서우선은 "나만 뜨신 밥 먹고 좋은데서 잔거 같아서 마음이 무겁다"며 속상해했고, 한수호는 그런 서우선을 위로했다. 같은 시각 조순자는 송하남(서성광 분)과 은밀하게 만남을 가졌다. 이어 송하남을 발로 차면서 조순자는 "너 또 뭐 빠트린거 있냐. 제대로 하라그랬더니 왜 팔찌가 거기서 발견되냐"고 화를 냈다.

하지만 이 사실에 이나비(서혜진 분)는 의심을 거두지 못했고, 조순자에게 "엄마가 한 짓 정말 아니지?"라고 물었다. 조순자는 속으로 뜨끔했고, 모든 악행이 드러나지 않게하려고 애썼다. 조순자는 문장수(강석정 분)에게 "서우선 때문에 공사를 망쳤다. 한수호에게 넘어갔더라. 자꾸 그런식으로 할거면 평생 내 뒤나 캐고 다녀라"고 뼈있는 말을 건넸고, 문장수를 자극했다.

한편 '모두 다 쿵따리'에서는 평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모두 다 쿵따리'는 뉴욕라이프를 즐기던 뉴요커에서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려 미국에서 추방당한 송보미(박시은 분)와 한때는 뉴욕 금융시장에서 신화를 쓴 입지전적 인물이었으나, 딸의 병을 고치기 위해 천연치료제 개발에 힘쓰고 있는 한수호(김호진 분) 두 사람이 '쿵따리'에 살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유쾌한 농촌 드라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