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 재훈의 매력은 순수함 “싱크로율? 솔직히 낮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9.24 16: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이 극중 재훈의 매력과 싱크로율에 대해 이야기했다.

24일 오후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언론시사회에는 김한결 감독, 공효진, 김래원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게 뒷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사람의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최근 누아르, 액션, 스릴러 장르에서 선 굵은 연기로 대중을 찾았던 김래원은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전 여친에게 상처받은 이후 매일 흑역사를 생성하는 재훈 역을 맡아 오랜만에 로맨스로 돌아온다. 

김래원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은 극중 재훈의 매력에 대해 “저도 처음 영화의 완성본을 봤는데 순수한 마음인 것 같다. 순정파, 순수함이 매력적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본인과 재훈의 싱크로율에 대해 “사실 영화는 너무 오랜만이라 촬영을 할 때 어색했다. 전 작품을 찍고 바로 촬영해서 감독님도 효진씨도 많이 적응하는 데 도움을 줬다. 그래서 많이 재훈화가 됐는데 싱크로율은 솔직히 많이 다른 것 같다”라고 답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