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전 남편 집 방화 혐의’ 여성 체포, “이혼한 뒤에도 감정 좋지 않았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19 12: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전 남편이 운영하는 가게와 집 등에 불을 지른 40대 여성이 체포됐다.

지난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 계양경찰서는 이날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A(44·여)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 55분부터 20분 동안 인천시 계양구 효성동 빌라 2층을 비롯해 식자재 마트와 마트 사무실 등 3곳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인천 계양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연합뉴스 제공
인천 계양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연합뉴스 제공

특히 인천에서 방화하기 30분 전, 부천 자택에도 불을 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A씨가 불을 지른 곳을은 모두 그의 전 남편이 거주하거나 운영하는 곳이었다.

이 불로 인해 A씨, 전 남편과는 아무 관계 없는 빌라 주민 B씨가 1도 화상을 입었다. 또 다른 주민 3명도 대피하다 연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소방당국의 공조 요청을 받고 출동한 경찰은 식자재 마트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검거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고. 

그는 경찰조사에서 "전 남편과 2년 전에 이혼한 뒤에도 서로 감정이 좋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건 경위를 계속 확인할 예정이다.

Tag
#방화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