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힘을내요 미스터리’ 박해준, “착한 영화가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한다”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9.10 15: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배우 박해준이 영화 ‘힘을내요 미스터리’에 대해 이야기했다. 

10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힘을내요 미스터리’에 출연한 박해준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힘을내요 미스터리’는 가던 길도 멈추게 하는 심쿵 비주얼의 대복칼국수 반전미남 철수에게 어른보다 더 어른같은 딸 샛별이 나타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극 중 박해준은 물가에 내놓은 아이같은 형 철수를 자나깨나 걱정하는 동생 영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2012년 영화 ‘화차’로 처음 얼굴을 알린 후 지금까지 달려온 박해준에게 어떤 계기로 연기의 길에 들어서게 됐는지 물었다. 그는 “사실 연기를 되게 못 했다”면서 “극단 차이무에 들어가며 배우가 되겠다는 꿈을 얻게된 거 같다”고 설명했다. 

본명이 아닌 예명으로 활동하는 이유에 대해 “영화 화이 촬영할 때 조성아 선배님께서 연락이 와서 해준이란 이름 어떠냐고 하셨다 ”며 “조성아 선배님이 이름을 짓는데 관심이 많으시다. 사실 가명을 쓰는걸 싫어했는데 그 순간 뭔가 왔는지 안해보던 짓을 해보자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예명을 쓰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답례를 했는지 묻자 “항상 고맙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웃음 지었다.

박해준 / 플레오이엔티 제공
박해준 / 플레오이엔티 제공

지금까지의 필모그래피와 비교해 연기변신을 시도한 점에 대해서는 “화차란 영화로 시작해서 나름 잘 해내왔다. 잘 봐주셔서 이런 역할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 잘 나왔는지는 모르지만 편하게 작업을 했다”고 웃음 지었다. 

이번 영화 ‘힘을내요 미스터리’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묻자 박해준은 “대표님이랑 작품을 생각하던 중 이 역할을 되게 추천하셨다. 감독님이 저를 호감있게 봐주셔서 캐스팅해주신 것 같다”며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는 걸 하고 싶었다. 잘 맞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영수 역할에 대해 박해준은  “감독님이랑 많이 논의를 했다. 사실 영화 속 사건 전까지는 영수가 철없는 동생이 었을 것 같다. 딸하고 이야기하는 모습도 보면 철이 없다. 그래서 지금 상황이 되게 부담스러운 상황이라고 생각했다”며 “영수도 어느면으로는 힘들어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피해자의 주변 분이 더 힘들 수도 있으니까. 그런 점을 잘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웃음 지었다

“영수가 선한 캐릭터라고는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한 그는 “ 일반적으로 가정의 가장같은 모습이다. 영수는 철도 없고 선한 캐릭터라고 보기에는 고집도 있다. 영하 자체가 선하고 예뻐서 그렇게 받아들이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대구 지하철 참사라는 국민적 아픔를 코미디 영화로 표현해낸 점에 대해 박해준은 “감독님께 고마운 점이 있다. 불편하게 바라보는 것 일 수 있는데 그 분들에게 아프게만 느껴질 수 있는 부분을 극복해서 다시 타협을 하고 서로 악수하며 화해하는 느낌을 받았다. 그 캐릭터를 해내서 부담스러웠을 수도 있다. 감독님의 힘이었던 것 같다. 맑은 시선을 가지고 계셔서 사람들에게 불편함을 주지 않은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참사를 그리면서도 ‘선’을 넘지 않았다고 말하자 “나의 경우는 그런 부분(지하철참사)에 대해 많은 이야기는 안한 것 같다. 그저 내가 할 수 있는 방법은 형을 사랑하는 수 밖에 없었다. 항상 머리속에 50% 이상이 형이여야 한다고 생각했다. 엄청 존경했던 사람같은 마음을 계속 가지게 연기를 한 것 뿐”이라고 이야기했다.

박해준 / 플레오이엔티 제공
박해준 / 플레오이엔티 제공

박해준에게 주변인 중에 이런 돌이킬 수 없는 아픔을 겪게된다면 어땠을지 물었다. 그는 “감당이 어려울 것 같다”며 힘들게 입을 열었다. “자식을 키우면서 되게 힘들 것 같다. 진짜 모르겠다. 가끔 그런 생각을 하긴 한다. 그럼 너무 힘들어진다. 잘 모르겠다. 어려운 질문인 것 같다”며 생각에 잠겼다. 

앞서 대구 시사회를 다녀온 ‘힘을내요 미스터리’ 출연진. 당시 참사 피해자와 자리에 함께했다는 점에 대해 묻자 ‘악질경찰’ 당시에는 많이 힘들었다고 말하며 “그때와는 다르게 이번 영화가 주는 긍정의 힘이 있어서 그 안에만 한정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다 보고나면 강요하는 것은 아니지만 충분히 이해할 수 있겠다. 여러가지 감정을 가지고 가면서 공감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대구때 무대인사가 떨리긴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착한 영화가 세상에 선한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는지 묻자 “줄 것 같다”고 말한 박해준은 “영화 속 상황 자체는 좋지 않다. 하지만 그걸 풀어내는 방식이 좋다. 무한정 사랑을 표현하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선한 영화가 세상을 바꿀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린친구부터 어른까지 골고루 ‘좋다’는 마음을 느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영화 ‘힘을내요 미스터리’는 오는 11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된다. 러닝타임 111분.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