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힘을내요 미스터리’ 박해준 “주변인이 아픔 겪게되면 감당하기 어려울 것 같아”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9.10 15: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영화 ‘힘을내요 미스터리’ 박해준이 자신이 맡은 영수에 대해 설명했다. 

비가 내리던 10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힘을내요 미스터리’에 출연한 박해준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힘을내요 미스터리’는 가던 길도 멈추게 하는 심쿵 비주얼의 대복칼국수 반전미남 철수에게 어른보다 더 어른같은 딸 샛별이 나타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극 중 박해준은 물가에 내놓은 아이같은 형 철수를 자나깨나 걱정하는 동생 영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번 영수 역할에 대해 박해준은  “감독님이랑 많이 논의를 했다. 사실 영화 속 사건 전까지는 영수가 철없는 동생이 었을 것 같다. 딸하고 이야기하는 모습도 보면 철이 없다. 그래서 지금 상황이 되게 부담스러운 상황이라고 생각했다”며 “영수도 어느면으로는 힘들어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피해자의 주변 분이 더 힘들 수도 있으니까. 그런 점을 잘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웃음 지었다.

박해준 / 플레오이엔티 제공

극 중 철수에게 도움을 받은 사람들이 병실에 찾아오는 장면에 대해 그는 “되게 덤덤하게 모르는 일처럼 지나간다. 그걸 보면서 그 사건을 어둡게만 바라보면 어떻게 살아갈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누군가를 도와야겠다는 생각을 건든다고 생각했다. 그런 점을 영화를 보면서 많이 느꼈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박해준에게 주변인 중에 이런 돌이킬 수 없는 아픔을 겪게된다면 어땠을지 물었다. 그는 “감당이 어려울 것 같다”며 힘들게 입을 열었다. “자식을 키우면서 되게 힘들 것 같다. 진짜 모르겠다. 가끔 그런 생각을 하긴 한다. 그럼 너무 힘들어진다. 잘 모르겠다. 어려운 질문인 것 같다”고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영화 ‘힘을내요 미스터리’는 오는 11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된다. 러닝타임 111분.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