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악플의밤’ 12회, “제 궁극적인 꿈은 좌우에 똑같은 애 두 명을 놓고” 조빈의 원대한 꿈! ...주영훈 ‘칭찬 강박증’ 있어!

  • 정미경 기자
  • 승인 2019.09.06 21: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 기자]  

6일 방영 된 JTBC2 예능 ‘악플의 밤’에서는 게스트로 작곡가 방송인 주영훈, 가수 노라조 멤버 조빈과 원흠이 출연했다. 그룹 ‘노라조’는 ‘돈 없는 레이디가가’, ‘보급형 레이디가가’, ‘보급형 이혁’, ‘감떨어진 조빈’이라는 별명을 지니고 있다고 한다. 특히 최근 새로 합류하게 된 원흠은 ‘이혁이 가고 삼혁이 왔다’라는 악플을 받은 기억이 있다 소개했다. 또한 그는 영화 ‘두 번째 꿈’에 출연하여 일본 배우 ‘아오이 소라’와 함께 활동을 했다고 한다.

JTBC2예능 ‘악플의 밤’ 방송 캡쳐
JTBC2예능 ‘악플의 밤’ 방송 캡쳐

이어지는 ‘악플의 대마왕’이자 ‘악플의 시조새’인 주영훈의 네 번째 악플은 ’옛날부터 경솔한 언행으로 물의를 일으키더니 나이 먹어도 똑같구나, 상황 판단이 안 되냐? 뭐가 맞고 틀린지를 모르는 XX”라는 격한 내용이었다. 이 악플에 대해서 주영훈은 “NO인정”을 외치며 “경솔한 언행보다 경솔한 스캔들이(...)”라는 말을 했다. 이 말에 뒤에 있던 패널들은 전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고, 그 반응에 주영훈은 급히 “인정”을 외쳤다. 이어서 그는 “그러고 보니 내가 경솔하다. 지금 알았다. 지금 주위에서 들었던 반응을 듣고 알았다”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웃음을 지었다. 다음은 ‘사라진 줄 알았더니 여기저기 잘도 나오네 존재감 제로’라는 악플이었다.

이에 대해서 주영훈은 “NO인정, 여기저기 별로 안 나온다. 오랜만에 여기 나왔다. 악플이나 되니까 불러주네”라고 대답하며 해맑게 웃었다. 이어서 나온 마지막 악플은 바로 ‘이윤미 너무 불쌍, 주영훈 돈 많은 거 빼면 솔직히 남자로서 볼 거 없을 것 같은데’라는 인신공격에 가까운 내용이었다. 이에 대해 “NO인정”이라 외친 그는 “솔직히 돈은 없고, 남자로선 괜찮다”라고 대답했다. 이에 김숙은은 “반전인데? 오빠 돈 없었어요?”라고 말했다. 주영훈은 이어서 “남자로서 볼 게 없는지 그건 살아봐야 합니다”라고 말하며 마지막 악플 낭송을 마쳤다.

조빈은 이혁이 노라조에서 나간 일화를 소개하며, “제 궁극적인 꿈은 좌우에 똑같은 애 두 명을 놓고”라고 말했다. 조빈이 공개한 노라조 맴버의 새로운 구성은 항간에 떠도는 소문인 ‘팀 해체’와는 전혀 다른 색을 띄고 있었다. 심지어 이혁은 자신이 그룹을 나가며, 자신의 자리를 채울 원흠에게 “내가 조빈 사용 설명서를 알고 있어”라고 말하며 세세하게 활동에 대해 알려주었다고 한다.

이날 방송에서 주영훈은 자신에게 악플이 많이 달리는 이유에 대해 분석했다 말했다. 그 첫 번째 이유는 ‘군대 면제’였고, 두 번째 이유는 ‘마마보이 캐릭터’라 말했다. 군 면제를 받은 그는 심장에 혈관이 하나가 더 있는 ‘심실조기흥분 증후군’이라는 병을 앓고 있는데, 이 질병은 심방과 심실 사이 부전도로가 존재하여 빠른 부정맥이 동반되는 선천적 질환이라고 한다.

또한 주영훈은 많은 악플들로 인해 정신과 상담을 받기까지 했는데, 그 과정을 통해 자신이 ‘칭찬 강박증’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그 시간을 통해, 어릴 때 목사님 아들로 자란 그는 교인들에게 칭찬을 받아야한다는 강박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한다. 이어서 그는 “스스로 나는 재밌다고 생각했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재미가 없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면서, 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어서 주영훈은 자신이 조금은 달라지는 모습, 긍정적인 모습을 기대해 달라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주영훈의 락플이 공개되었는데, ‘주영훈 씨 예전엔 그냥 재미있는 이미지였다면 시간이 지날수록 사람이 멋있어지는 것 같음. 나이를 멋있게 먹는다는 게 뭔지 알려주는 사람. 아... 내가 결혼할 때가 되었나 보다, 주영훈 같은 사람이면 다른 거 더 필요 없을 것 같아’라는 내용이었다. 이 글을 읽은 주영훈은 “이거 가지고 가도 돼요?”라고 말하며 자신의 아들에게 보여주며 칭찬을 받고 싶다 말했다.

다음으로는 노라조 원흠의 락플이 공개되었는데, ‘내가 만약 노라조를 실물 영접한다면... 형들과 슈퍼맨 보면서 카레와 고등어를 저녁으로 먹고 목욕탕 가서 샤워한 다음 사이다 마셔야지‘라는 내용이었다. 노라조의 히트곡으로 댓글을 달아준 훈훈한 내용이었다.

JTBC2 예능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올바른 댓글 매너 및 문화에 대해서도 한 번쯤 생각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신동엽, 김숙, 김종민, 설리가 출연해 메인 진행을 담당하고 있다. 본방송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시작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