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이준영-김민상 살인범 부자에게 기름 붓고…유성주 도움 받아서 정다은과 내연 관계 ‘진실 폭로전’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04 23: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미스터 기간제’에서 종영 1일을 앞두고 윤균상이 김민상에게 이준영의 악행을 밝히고 유성주와 진실 폭로전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4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15회’ 에서는 강제(윤균상)는 범진(이준영)의 아버지 양기(김민상)에게 덫을 놓고 미술관으로 오게 만들었다.

 

OCN ‘미스터 기간제’방송캡처
OCN ‘미스터 기간제’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강제(윤균상)는 양기에게 정수아(정다은)을 살해 한 사람이 누구인지 알려주겠다는 문자를 보내고 미술관에서 만나게 됐다. 범진(이준영)은 아버지 양기(김민상)에게 스파이앱을 설치 했던 터라 강제가 보낸 문자를 보게 됐고 바로 강제를 만나러 미술관으로 달려왔다.

강제는 양기에게 정수아(정다은)를 살해한 사람이 아들 범진(이준영)이라고 밝히고 둘만 남겨 놓고 미술관을 나왔다. 밖에서 기다리던 원석(이순원)은 어떻게 됐냐고 물었고 강제는 “둘에게 기름을 붓고 왔으니 활활 타겠지”라고 말했다. 범진은 아버지 양기가 나를 위해서 수아를 죽였냐라고 묻자 못들어 주겠네라고 답했다.

범진(이준영)은 양기(김민상)에게  “아버지가 수아와 만나니까 나한테 불똥이 튈까봐 그랬잖아. 그 알량한 국회의원 계속하고 싶으면 아버지는 지금부터 기강제가 하는 짓을 막는 일 뿐이다”라고 말했고 양기는 자신에게 꼼짝 못하던 아들의 모습에 말을 잇지 못했다. 

또 강제는 송하로펌 도진(유성주)의 도움을 받아서 기자들 앞에서 수아(정다은)가 살해된 '타운하우스 살인사건'에 대한 전말을 밝히게 됐다. 

‘미스터 기간제’ 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 사건,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 기무혁-기강제(윤균상)의 잠입 작전을 그린 드라마이다.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