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세젤예)’ 김하경, 기태영의 사랑한다는 말과 이마 뽀뽀에 “결혼 안해도 돼”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에서는 김하경이 기태영의 사랑하는 말과 이마 뽀뽀에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31일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93, 94회에서 우진(기태영)은 미혜(김하경)에게 '설렁탕집 여자들' 책 출판 기념을 겸해 목걸이를 깜짝 선물을 했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우진(기태영)은 “평생 안 하던 짓 해보자”라며 미혜(김하경) 목에 직접 목걸이를 걸어주며 미혜에게 “미안하다. 내가 결혼에 대해 망설이는 것은 사랑하지 않기 때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혜는 우진에게 “나 정말 사랑해요?”라고 물었고 “네. 내가 미혜 씨 사랑합니다. 그것도 아주 많아”라고 답했다. 

이에 미혜는 “그럼 나 결혼 안해도 되요. 결혼 안하고 이렇게 만나면서 살아도 돼요. 속상하고 불안해서 그랬다. 편집장 님이 날아 갈까봐. 엄마와 언니들이 그러니까 뭐라도 해야 될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우진은 미혜의 이마에 입을 맞췄고  미혜는 “나 지금 너무 행복해”라고 우진을 포옹했다.

재범(남태부)은 설렁탕 집으로 와서 헬쓱해진 선자(김해숙)을 보고 깜짝 놀랐다. 재범은 선자가 내 준 설렁탕을 맛있게 먹었고 선자는 재범에게 “너 마지막으로 그만 와. 넌 어떻게든 잘 살아야 된다”고 말했고 재범은 “아니 어머니 왜 그러시는 거냐?”라고 하며 당황해 했다. 

또 선자는 막내 딸 미혜에게  출간한 책  '설렁탕집 여자들' 을 받게 됐고 미혜 앞에서는 의연하던 선자는 홀로 오열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 김해숙(박선자 역), 김소연(강미리 역), 유선(강미선 역), 김하경(강미혜 역)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이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몇부작인지 관심이 쏠린 가운데 100부작에서 8회 연장해 108회로 종영 예정이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세젤예)’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