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팩트체크] 데뷔 앞둔 엑스원(X1), 완전체 첫 예능은 ‘아이돌룸’…JTBC 측 “녹화-방송일 미정”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8.26 14: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데뷔를 하루 앞둔 엑스원(X1)의 완전체 첫 예능은 ‘아이돌룸’으로 정해졌다.

26일 오후 JTBC 측 관계자는 톱스타뉴스에 “엑스원이 ‘아이돌룸’에 출연한다. 다만 녹화와 방송일은 변동 가능성이 있어 미정”이라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엑스원(X1) / 스윙엔터테인먼트
스윙엔터테인먼트

Mnet ‘프로듀스 X 101’을 통해 선발된 엑스원(한승우, 조승연, 김우석, 김요한, 이한결, 차준호, 손동표, 강민희, 이은상, 송형준, 남도현)은 11인 완전체로 데뷔 후 첫 예능에 출연하게 됐다.

JTBC ‘아이돌룸’은 아이돌을 전체적, 심층적으로 조명하는 아이돌 전문 프로그램으로 정형돈, 데프콘이 진행을 맡고 있다. 엑스원과 도니코니가 선보일 예능감에 벌써부터 기대가 모이고 있다.

앞서 엑스원은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net 리얼리티 프로그램 ‘엑스원 플래시(X1 FLASH)’를 통해 데뷔 준비 과정과 자연스러운 일상생활 속에서 피어나는 솔직한 심경을 고백한 바 있다.

엑스원은 2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 앨범 ‘비상 : 퀀텀 리프’를 발매한다. 또 이날 오후 8시에는 서울 구로구 구로동 고척스카이돔에서 쇼케이스와 콘서트가 결합된 ‘프리미어 쇼콘(Premier Show-Con)’을 개최하고 정식 데뷔한다.

현재 엑스원은 하이라이트 메들리,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 등을 차례대로 공개하며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