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밤’ 전효성, “일본 반응 걱정 안 해”…위안부 기림의 날-광복절 소신 발언 조명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08.20 22: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본격연예 한밤’에서 전효성은 일본인들의 테러에도 굴하지 않는 모습으로 소신있는 태도를 고수해 네티즌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0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한 전효성은 위안부 기림의 날 SNS에 올린 게시물과 관련한 테러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전했다.

방송에서 전효성은 일본인의 SNS테러와 “일본 팬이 떨어질 것을 걱정하지 않았는가”라는 질문에“걱정은 전혀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한국인으로 할 수 있는 부분을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제약을 받는 것은 없을 거 같다. 용기라면 용기랄까. 앞으로도 이렇게 할 것"이라며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전효성이 당한 이번 SNS테러는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린 소신있는 글에서 시작됐다. 전효성은 지난 8월 14일에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오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입니다. 역사는 지금도 쓰여지고 있고, 미래에도 계속 쓰여지고, 재평가 될 것 입니다. 피해자 분들이 살아계실 때 하루빨리, 부디 제대로 된 사과가 이루어지면 좋겠습니다. 그날의 용기를 #잊지않겠습니다 #영화김복동”이라는 글과 함께 영화 ’김복동’의 포스터 사진을 게재한 바 있다.

전효성 / 톱스타뉴스
전효성 / 톱스타뉴스

이를 본 일본인들은 “모국 세뇌교육의 영향인가? 불쌍하게도” “절대로 일본 땅 밟지 마. 평생 입국 거부 부탁드립니다” “언제까지 피해자인척 할 겁니까?”라는 등의 댓글을 달아 그의 SNS 계정을 테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효성은 바로 다음날인 광복절을 기념하며 “광복 74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MBC #기억록 #제이블랙 님 편에 피처링으로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제 목소리를 뜻 깊은 곳에 쓸 수 있게 되어 영광입니다”라는 글을 남겨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게다가 위안부 피해자를 돕는 배지를 옷에 달고 사진을 찍는 등 소신있는 태도를 굽히지 않았다.

이와같은 전효성의 모습에 감명을 받은 네티즌은 “항상 응원합니다” “멋지신 분 보러왔어요” “강단있는 모습에서 미모가 한층 더 아름다워 보이세요”라며 전효성을 응원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전효성은 올해 나이 31세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그룹 시크릿으로 활동했으며 현재는 솔로 가수로 활동 중이다. 최근에는 JTBC2 ‘오늘의 운세’에 고정 패널로 출연해 다양한 매력과 시원한 입담을 선보이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