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하트시그널 시즌2’ 오영주-김도균이 밝히는 비하인드 스토리…“그때로 돌아간다면”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8.19 18: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오영주와 김도균이 ‘하트시그널 시즌2’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난 10일 오영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하트시그널 김도균 오빠와! 이제는 말할 수 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김도균이 운영 중인 한의원을 찾은 오영주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하트시그널’에 출연했을 당시의 이야기를 시작했다.

오영주는 “내가 처음 입장한 입주민이고 다음이 오빠여서 반가웠다”고 밝혔다. 그는“그래서 막 질문을 했다. ‘어디 사세요?’ 하고 오빠가 ‘잠실이요’라고 했는데 그다음에 질문을 안 했다. 왜 그랬냐”고 물었다. 이에 김도균은 “네가 오해할 만했다. 내가 처음인 줄 알았다. 나보다 먼저 와있을 거라곤 생각을 안 했는데 현관 문틈으로 누가 왔다 갔다 하는 걸 보고 극도로 긴장이 됐다”며 “최대한 매너 있고 정중하게 하자고 하고 그게 매너 있는 줄 알았다”고 답했다.

김도균-오영주 / 오영주 유튜브 채널
김도균-오영주 / 오영주 유튜브 채널

이어 “내가 2주 차 때까지 다른 사람들은 다 친해지는데 내가 친한 사람은 규빈이 밖에 없었다. 그런데 나중에 크리스마스 이후에 너가 편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많이 바뀌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오영주는 김도균에게 “그때로 다시 돌아간다면 또 할 것 같냐”고 물어봤다. 그러자 김도균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무조건 할 것 같다”며 “그 질문을 전에 받았던 적이 있어서 생각을 해봤는데 안 할 수 없다. 어떤 사람이든 하고 싶은 마음이 있을 거다. 나도 그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나간 걸 후회하지 않냐”는 질문에는 “그건 반반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오영주와 김도균이 출연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는 청춘 남녀들이 시그널 하우스에 같이 머물며 무한 썸을 타고 연예인 패널들이 이들의 ‘썸’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는지를 추리하는 ‘러브 서스펜스’ 예능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여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특히 오영주는 김현우와 김도균은 임현주를 향해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응원을 한몸에 받기도 했다.

한편, 오영주와 김도균이 출연한 채널A ‘하트시그널’은 올해 하반기 시즌3로 돌아온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