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암전’ 서예지-진선규, 개봉 맞아 함박웃음 인증샷…“그대들 덕분에 행복해요♥”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08.16 09: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암전’ 서예지와 진선규가 개봉을 맞아 함박웃음을 지으며 인증샷을 남겼다.

지난 15일 서예지는 인스타그램에 “그대들 덕분에 저희 행복해요♥ 오늘은 영화 "암전" 개봉 날”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예지는 진선규와 함께 화기애애한 모습을 담았다. 앞서 두 사람은 개봉을 맞아 무대 인사를 찾아 관객들을 만나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어진 사진 속에서는 감독 김진원과 함께 세 사람은 손은 꼭 잡고 훈훈한 케미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진선규-서예지-김진원 감독 / 서예지 인스타그램
진선규-서예지-김진원 감독 / 서예지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앞으로 예지 누나 곁에 따뜻한 분들이 많이 찾아오실 거에요”, “언니 저 심장 터질 것 같아요”, “사이 좋아 보여서 너무 보기 좋다♥ 무더위도 날려버릴 언니 미모”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3년 영화 ‘나와 S4 이야기’로 데뷔한 서예지는 1990년생으로 올해 나이 30세다. 그는 tvN 일일시트콤 ‘감자별 2013’에 합류하면서 고경표와 현실 남매 케미를 제대로 보여줘 대중에게 존재감을 알리기 시작했으며 두 사람의 케미는 여전히 계속해서 회자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어 ‘야경꾼 일지’, ‘무림학교’, ‘화랑’, ‘구해줘’, ‘무법 변호사’, ‘부라더’, ‘봉이 김선달’ 등에 출연해 열연을 펼쳤다.

1977년생 진선규는 올해 나이 43세로, 대학로에서 소문난 연기파 배우로서 2004년 연극 ‘거울공주 평강이야기’로 시작해 주로 연극과 뮤지컬에서 입지를 다져왔다. 이후 ‘무신’, ‘육룡이 나르샤’, ‘남한산성’, ‘범죄도시’, ‘극한 직업’ 등으로 드라마와 영화에서도 연기 활동을 넓혀갔다. 특히 ‘범죄도시’에서 조석족 어투와 배역의 잔인함을 잘 표현했다는 호평으로 2017년 청룡영화상에서 조연상을 받았다.

한편, 15일 개봉한 ‘암전’은 신인 감독 미정(서예지 분)이 상영 금지된 공포 영화의 실체를 찾아가며 마주한 기이한 사건을 그린 공포 영화로, 서예지와 함께 진선규, 김보라가 주연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15일 기준 누적 관객 35,064명을 기록하며 무더운 여름날 새로운 공포를 불러올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