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국적-나이 차이 극복한 부부…’넘치는 사랑’

  • 김진주 기자
  • 승인 2019.08.15 17: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화제다.

과거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패션쇼 관람 전 잠깐 주말 데이트! 집 오자마자 육아하던 남편 먼저 잠들어버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함소원과 진화는 파란색으로 드레스코드를 맞춰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머리를 맞댄 두 사람의 다정함이 돋보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어떻게 가족이 이렇게 다 인형같이 이쁠까요”, “방송 너무 잘 보고 있어요. 덕분에 챙겨봅니다”, “애기가 갈수록 미모가 살아나네요. 너무 이뻐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은 1976년생 올해 나이 44세로 1997년 미스코리아 태평양으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03년 싱글앨범 ‘So Won No.1’을 발매하며 모델, 가수, 배우 다방면의 모습을 선보였다.

함소원은 활동 영역을 넓히기 위해 간 중국에서 현재 남편 진화를 만났다. 진화는 1994년생으로 올해 나이 26세로 사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진화는 웨이보 팔로워 50만 명이 넘는 중국 SNS 스타로 유명하다.

두 사람은 18살의 나이 차이와 국적을 극복하고 지난해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어 같은 해 건강한 딸을 출산했다.

최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 진화 부부는 육아와 금전적인 문제로 인한 갈등을 보이면서 이혼설이 불거졌다. 하지만 두 사람은 서로의 SNS에서 애정을 과시하며 이혼설을 일축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 59회는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국 기준 시청률 7.0%로 지상파를 포함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함소원, 진화 부부가 일상을 공개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