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 오는 날 태극기, 어떻게 게양해야 할까?…국기 훼손되지 않게 조심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08.15 11: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광복절을 맞이해 국민들의 태극기 게양방법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비가 오고 있어 비 오는 날 게양 방법에 대한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광복절은 1945년 8월 15일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광복된 것을 기념하고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경축하는 날이다. 이와 같이 국경일 및 기념일, 조의를 표하는 날에는 각 가정에서도 태극기를 게양하고 있다.

5대 국경일인 3.1절, 제헌절,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과 국군의 날 및 정부 지정일에는 태극기를 깃봉과 깃면의 사이를 떼지 않고 달아야한다. 또한 각 가정에서는 밖에서 바라노는 것을 기준으로 베란다 중앙 혹은 왼쪽에 달아야 하며, 차량에는 왼쪽에 다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행정안전부 제공

조의를 표하는 현충일, 국장기간, 국민장일 및 정부 지정일에는 깃면의 너비(세로)만큼 내려 달아야하며, 완전한 조기를 달 수 없는 경우는 바닥 등에 닿지 않도록 최대한 내려서 달아야 한다.

게양시간은 공공기관은 평소대로 24시간을 게양하지만 가정과 민각기업 및 단체는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게양하며, 24시간 게양해도 문제되지 않는다.

금일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비가 오는 가운데, 오늘같이 비 오는 날에는 국기 훼손을 우려해 과거 게양을 금지하기도 했다. 현재는 비가 와도 국기를 게양할 수 있지만 심한 눈, 바람, 비 등으로 국기 훼손이 우려될 경우 달지 않도록 한다. 일시적 악천후의 경우 잠시 내렸다가 날이 개면 다시 달도록 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