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리틀 포레스트’ 정소민, “첫 예능 도전 힘든 점 있지만 아이들의 귀여움 상상 그 이상”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8.12 15: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정소민이 ‘리틀 포레스트’로 첫 예능에 나선 소감을 이야기했다. 

1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정욱 PD,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참석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이날 김정욱 PD는 먼저 정소민을 섭외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밝혔다. 

정소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정욱 PD는 “정소민 씨는 숨겨진 육아 고수다. 수소문해서 찾아봤는데 정기 보육원 봉사를 다닐 정도로 관심이 많고, 그래서 해달라고 요청을 드렸다”고 전했다. 

첫 예능 도전에 나선 정소민은 웃으며 “사실 아이들을 돌보기 때문에 멤버 간의 케미나 호흡이 신경쓸 틈이 없었다. 그동안 육아를 하면서 힘들다는 이야기를 듣기만 했는데, 실제로 해보니가 정말 육아가 힘든다는 걸 많이 느꼈다. 하지만 아이들의 무한한 상상력과 귀여움이 역시 그 이상인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SBS ‘리틀 포레스트’

최근 자연과 힐링을 겨냥한 예능 프로그램이 흔히 찾아볼 수있다. 그중 ‘리틀 포레스트’는 아이와 성장을 차별점으로 내세웠다. 아이의 성장만큼 함께하는 출연진에게도 변화가 있지 않을까. 

정소민은 프로그램을 통해 느낀 변화에 대해 “촬영을 하면서 느껴진 것은 어른의 시각이 아니라 아이의 시각으로 많이 봐야한다는 것 같다”라며 “성장했다고 이야기를 하긴 서툴지만 배워나가고 잇는 것 같다. 돌보미 역할도 하면서 몸으로 부딪히고 친구처럼 놀고 두 가지 역할을 수행하는 게 중요한 생각이 들고, 그런 생각을 토대로 아이들과 함께 하려 노력 중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서진-이승기-정소민-박나래의 신선한 조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리틀 포레스트’는 12일 오후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