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리틀 포레스트’ 이승기, 이서진 섭외 위해 노력했다 “반대의 시각 가진 사람도 필요하다고 생각”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8.12 14: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리틀 포레스트’ 이승기가 이서진의 섭외 이유를 전했다.

1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정욱 PD,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참석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이날 이서진은 출연 계기에 대해 “저는 시골도 좋아하지 않고, 아이들도 좋아하지 않는다. 그래서 처음부터 이 프로그램을 안 하겠다고 고사했다. 그런데 승기가 제발 자기가 모든 걸 하겠다고 해서 같이 하게됐다”고 전했다.

이승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사실 다른 친구들이 케어해주는 부분이 많고, 그나마 조금 할 줄 아는 요리를 배워서 도와주고 있다. 저는 항상 제 생각에는 어린 아이들이 주인공이라고 생각하고 저는 서포팅하고있다”고 프로그램에서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프로그램의 씨앗이 됐다는 이승기는 “이서진 선배님과 친하지만 방송에서 함께한 것은 크게 많지 않다. 집사부일체에서 최근에 모셨는데 제가 하는 모습을 보고 신뢰가 생기셨는지 함께 하게 됐다. 그리고 제가 이 프로그램을 열심히 하지만 저와 반대의 시각을 가진 사람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서진처럼 솔직한 사람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이서진을 향한 적극적인 구애를 펼친 이유를 밝혔다. 

이서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방송을 하면서 가장 중요한 게 신경 쓴 것은 첫째도 둘째도 아이들의 안전이다. 아이들을 돌보면서 방송적인 재미도 중요하지만 아이들이 다치지 않고 정말 재밌게 놀다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기 위해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이야기했다.  

이서진의 시니컬한 대답을 들은 김정욱 PD는 “이서진 씨께서 아이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셨지만 방송을 보시면 누구보다 아이를 사랑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이서진-이승기-정소민-박나래의 신선한 조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리틀 포레스트’는 12일 오후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