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틀 포레스트’ 이승기, ‘더킹투하츠’ 시절 같은 훈남미 폭발…인생이 드라마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8.09 16: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이승기가 훈훈함 넘치는 근황을 공유했다. 

최근 이승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즐거운목공시간#저입버릇은불치병이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흰 티에 앞치마를 입고서 목공에 집중하고 있는 이승기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막 찍어도 화보 같은 훈훈한 남자친구 모멘트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심 세상에서 제일 섹시하고 멋있다”, “완전 만능맨 목공하는 모습도 멋있다”, “막 찍은 게 이정도라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승기 인스타그램

2004년 1집 앨범 ‘나방의 꿈’으로 데뷔한 이승기는 ‘내 여자라니까’로 국민 연하남으로 등극했다. 이후 ‘고해’, ‘제발’, ‘원하고 원망하죠’, ‘아직 못다한 이야기’를 발매하며 대세 행보를 이어갔다. 

뛰어난 노래실력과 훈훈한 비주얼로 여심을 사로잡은 그는 ‘논스톱5’로 연기 도전에 나섰다. 첫 연기 역시 안정적인 모습으로 호평을 받은 이승기는 ‘소문난 칠공주’에서 황태자를 맡아 제 역할을 100% 소화해내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를 계기로 ‘찬란한 유산’,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더킹투하츠’, ‘구가의 서’에 출연하는 등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특히 ‘더킹투하츠’에서는 천방지축 안하무인 남한 왕자 이재하 역을 맡아 하지원과 달달한 케미를 선사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1박 2일’, ‘꽃보다 누나’, ‘신서유기’ 등 예능에서도 활약을 펼치는 등 다방면에서 팔방미인 면모를 자랑하는 이승기는 예능 ‘리틀 포레스트’와 드라마 ‘배가본드’로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