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악플의 밤’ 설리, 이기적인 몸매 뽐내는 인스타그램 속 일상…“다리 길이 실화야?”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8.07 14: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이기적인 몸매를 뽐냈다.

지난달 27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특별한 멘트 없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1인용 쇼파에 누워있는 설리가 담겼다. 쿠션에 몸을 기댄 채 다리를 의자에 걸친 설리. 작은 얼굴과 긴 다리, 이기적인 비율을 자랑하는 그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와 이 비율 뭐야?”, “언니 너무 예뻐요”, “흑발진리 최고다”, “최진리 몸매 실화냐..사랑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는 최근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MC로 활약하고 있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설리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과 관련된 온갖 루머와 인스타그램으로 시작된 여러가지 논란과 루머 등에 대해 솔직하게 자신의 생각을 전하며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특히 노브라 패션으로 인해 생긴 노출 논란에 대해서는 “나에게 브래지어는 액세서리 같은 것”이라고 말하는가 하면, “과거에는 연예인이 안 맞는 직업이라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천생 연예인이라고 생각한다”, “인스타그램은 최고의 히트작”이라고 말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한편, 설리가 출연하는 JTBC2 ‘악플의 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