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수대통합' 나경원·유승민, 호흡 맞추나? "통합 중요 VS 할 말 없어"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9.08.07 14: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총선을 앞둔 야권의 보수대통합과 관련해 "유승민 의원(바른미래당)과의 통합은 매우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승민 의원과 통합을 안 하면 한국당에는 미래가 없다'는 취지로 한 중앙일보 인터뷰에 대해 "평소 생각"이라며 "지금 특별한 시기적 배경이 있는 건 아니고, 우리가 가야 할 방향에 대해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결국 문재인 정권에 대해서 반대하는 우파의 가치들을 같이 할 수 있는 모든 분들이 함께 하는 것이 대한민국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의미에서 유승민 의원과의 통합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과 보수 통합을 사전에 논의헀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얘기를 한 적은 없다"며 "앞으로 저는 우파의 생각을 같이 하는, 많은 분들하고는 늘 열린 자세로 대화하려고 하고 있다"고 회동 가능성을 열어뒀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 /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 /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의 당 대 당 통합을 구체적으로 염두에 두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말씀은 아직 드릴 정도가 아니다. 시기적으로 지금 당장 못 박는 건 아니다. 지금 당장이란 뜻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하면서도 "다만 큰 틀에서 그 방향으로 가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유 의원이 내년 총선에서 대구가 아닌 서울에서 출마해야 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선 "나의 기본적 생각과 방향"이라며 더이상의 언급을 자제했다.

나 원내대표는 유승민 의원과의 '보수 통합' 시점을 손학규 대표 퇴진 이후로 관측했으나, 손 대표는 지지율과 상관없이 추석 이후에도 물러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의 퇴진 거부 논란과 관련해선 "그건 그 당의 사정이니까 내가 이야기할 바 아니다"라면서도 "실질적으로 아마 그러한 조건이 충족되어야지 (보수통합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앞으로 방법이란 건 여러가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또 "실질적으로 결국은 많은 국민들이 '이대로는 안 되겠다', 문재인 정권 '반문 연대'에 대한 욕구가 있다고 본다"며 "반문 연대를 위한, 우파의 통합을 위한 거쳐야 될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도 보수통합 대상에 포함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저는 늘 열린 자세로 우리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우파의 가치를 같이 할 수 있는 분들이라면 함께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당내에도 비슷한 여론이 조성됐느냐는 질문에 나 원내대표는 "의원님들 중에서는 다소 조금씩의 생각의 차이는 있을 거다. 그러나 지금 굉장히 엄중한 시기"라며 "우리가 조금의 차이를 갖고, 조금의 다름을 갖고 누구를 제외하거나 배제하는 그런 길을 간다면 결국 가장 큰 중요한 어젠다, 결국 문재인 정권이 가고 있는 길을 잘못된 길을 막을 수 없다. 경제와 안보의 지금 국란사태를 보면 저는 우파는 같이 해야 된다"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 등의 통합 여부를 황교안 대표와 논의했는지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던 건 아니다"라며 "저의 생각이고 그게 맞는 방향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당도 큰 틀에서는 그 방향으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런 가운데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유승민 의원과의 통합 필요성을 언급한 나 원내대표의 구상을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나경원 원내대표가 제시한 '통합', '개혁', '희생'이라는 공천 키워드를 비롯, 반드시 함께 해야 할 통합의 대상으로 유승민 의원을 구체적으로 거명한 것은 당이 가야할 방향을 정확하게 제시한 용기있는 구상"이라며 "나경원 원내대표의 끊임없는 노력과 유승민 전 대표의 대승적 큰 결단을 기대해 본다"고 썼다.

장 의원은 "보수세력이 무척 어렵고 힘든 상황"이라며 "우리는 큰 틀에서 지향하는 방향이 같다. 우리는 혁신의 길, 올바른 통합의 길에서 반드시 만나야 한다"고 했다.

총선을 8개월여 앞둔 시점에 나온 한국당의 공개적인 '구애'에 유 의원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 원내대표의 언론 인터뷰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를 만나거나 한국당 측과 통합 논의 여부에 대해서도 "없었다"며 "초청한 적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