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석현 변호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더페스타-유벤투스 사기죄 고발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07.30 10: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선수와 그의 팀 유벤투스, 주최사 더페스타가 사기죄로 고발당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29일 검사 출신의 오석현 변호사가 세계적인 축구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내한 경기 주최사 데페스타 및 유벤투스를 사기 혐의로 사이버수사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오석현 변호사는 “피해자들은 호날두가 출전한다는 광고를 믿고 티켓을 구매했지만 실제로는 출전하지 않았다"며 "더페스타와 유벤투스 구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피해자들을 속여 60억원 상당의 금액을 편취했다"고 고발장의 내용을 설명했다.

또한 그는  "더페스타는 호날두가 45분간 경기를 뛸 의사나 능력이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며 "사기죄가 성립한다면 호날두도 공범"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경기장 광고판에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 광고가 노출된 점에 대해 오석현 변호사는 "더페스트가 불법 스포츠 도박 사업자의 범행을 방조한 것"이라며 더페스트와 불법 스포츠 도박 사업자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지난 26일 오후 서울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전이 열렸다. 이 날 유벤투스는 도착 예정 시간보다 2시간 상당 늦게 공항에 도착했으며, 교통체증과 컨디션 조절 등을 이유로 예정된 모든 행사를 취소했다. 그뿐만 아니라 팬들의 기대와 달리 호날두는 경기에 뛰지 않아 그의 플레이 관람을 기대했던 이들에게 실망을 안긴 바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