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의사요한’ 하도권, 지성에게 접근 금지 요청하지만 ‘연명치료 거부했으니 안락사 시켜달라’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7.26 23: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의사요한’에서는 지성이 환자 하도권로부터 접근 금지를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6일 방송된 sbs 드라마 ‘의사요한’에서 요한(지성)이 로드FC 경기를 보러 갔다가 주형우(하도권) 선수가 상대방의 공격에 쓰러지고 피를 흘리는 모습을 목격했다.

 

sbs방송‘의사요한’방송캡처
sbs방송‘의사요한’방송캡처

 

이어 하도권 선수는 “눈이 안보인다”고 말했고 요한(지성)은 주형우의 응급처치를 해 줬다.

이 후 하도권 “한 쪽 눈이 보이지 않는다”고 하며 한세병원을 찾았고 시력을 되찾자 퇴원을 서둘렀다.

하지만 지성은 하도권에게 “다른 쪽에 이상이 있는 것 같은데 혹시 몸에 이상이 있다는 거 이미 알고 있었죠?”라고 물었다. 

그러자 하도권은 지성에게 “만약 내 몸에 이상이 있다면 싸울 시간이 얼마 안 남았다는 거네요. 그럼 시간이 없어서 이만”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하도권은 퇴원을 하다가 쓰러졌고 지성이 시신경측수염 또는 다발성경화증을 의심하고 있었지만 지성의 접근금지를 요청했다.  

이세영은 지성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기뻐하는 표정을 지었는데 지성은 “좋다는 얘기지”라고 물었다.

그러자 지성은 이세영에게 “나도 좋아. 이렇게 병원에서 일을 할 수 있고 밥을 먹을 수 있는게”라고 말했다.  

하도권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쓰고 지성에게 “나 연명치료 거부했다. 3년 전에 환자를 안락사 시켰다면서. 만약 내가 그렇게 된다면 나를 보내 줄 수 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지성은 “나는 환자의 고통을 해결하는 사람이지 삶의 고충을 해결해 주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또 하도권이 호흡이 어려워지고 지성은 망설이지 않고 삽관을 시도하게 됐다.

이를 본 시영(이세영)은 은정(신동미)에게 3년 전 안락사 사건에 대해 얘기를 듣고 살고자 하는 사람은 죽이고 죽고 싶은 사람은 살렸다라고 생각하면서 이상하게 생각했다. 

이 드라마는 의료 기술이 가장 발달한 시대를 사는 지금, 의사의 역할은 어디까지 인가, 환자를 위해서 의사가 결정하고 판단해애 할 것은 무엇인가를 주제를 다루게 된다.

바로 '고통'이라는 부분에 초점을 맞춘 드라마는 환자의 고통과 소생가능성에 대해 이야기 하다보니 존엄사에 대한 논의를 할 수 밖에 없다.

존엄사에 대해 시청자들의 인식과 관심을 끌어내고 고통에 대해 공감하고, 이를 고민하면서 성장해나가는 마취통증의학과 의사의 고군분투를 그렸다.

또한 데뷔 이후 첫 의사 캐릭터에 도전하는 강시영역의 이세영(나이 28세)은 마취통증의학과 의사 역을 맡게 되고 차요한으로 인해 성장해나가는 의사의 모습을 담아냈다. 

이어 법에 반하는 어떤 타협도, 어떤 예외 적용도 하지 않는 원칙 주의자 검사 손석기 역 지성(나이 43세)과 팽팽한 대립을 형성하게 된다.

금요일 토요일 드라마 ‘의사요한’ 은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메디컬 드라마이다.

또 ‘의사요한’은 몇부작인지 시청자들에게 궁금한 가운데 32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sbs방송‘의사요한’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sbs방송‘의사요한’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SBS 드라마 ‘의사요한’은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