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홍콩 대사관, 시위 지속 관련 안전 공지 ‘여행 시 주의해야 할 장소와 날짜는?’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7.18 18: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홍콩 대사관이 범죄인 인도 조례 개정안 반대 시위 지속과 관련된 유의사항을 공지했다.

18일 홍콩 대사관 측은 공식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홍콩 범죄인 인도 조례 개정안이 사실상 폐기되어 관련 반대 시위는 소강상태에 들어갔으나, 당분간 홍콩 행정부의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시위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언론 보도 등을 통해 파악된 주요 예정 집회 시위 장소와 날짜를 알렸다.

공지에 따르면 21일(일) 완차이 및 어드미럴티 일대(홍콩섬), 27일(토) 홍함 및 토카완(구룡반도), 28일(일) 웨스턴 디스트릭트(홍콩섬), 정관오(구룡반도), 8월 3일(토) 몽콕(구룡반도), 10일(토) 타이포(샤틴(신계)), 11일(일) 샴수이포(구룡반도), 18일(일) 춘완 및 콰이칭(샤틴(신계))에서 집회 시위가 진행될 예정이다.

홍콩대사관 홈페이지
홍콩대사관 홈페이지

대사관 측은 “상기 집회 중 다중 운집 및 행진으로 인한 극심한 교통 체증 등이 예상되니 홍콩을 방문하는 우리 국민은 시위 장소 방문을 피하고, 부득이하게 방문해야 할 경우 신변 안전에 주의해야 하며, 현지 방송 등을 통해 최신 정보를 모니터링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우리 공관에서도 지속적으로 홈페이지 등에 관련 정보를 업데이트하도록 하겠다”며 “위급 상황 발생시 우리 공관 및 국내 영사콜센터에 연락하여 주시기 바란다”는 글과 함께 총영사관 대표전화 및 근무시간, 야간/휴일 응급 연락처, 국내 영사콜센터 연락처를 덧붙였다.

범죄인 인도 조례 개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는 지난 9일부터 시작됐다. 이 시위는 주최 측 추산 103만 명(경찰 측 추산 24만 명)이 참여하는 등 1997년 홍콩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 최대 규모의 시위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며 강력하게 반대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송환법은 죽었다”는 입장 발표에도 불구하고 법안 완전 철회를 요구하는 홍콩 시민들의 반발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지난 14일 오후(현지시간) 홍콩 샤틴 지역의 한 쇼핑몰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 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 참가자들과 경찰 사이의 충돌이 발생했다.

이날 오후부터 시작된 시위에는 주 최측 추산 11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모여 행진을 벌였다. 홍콩 시민들은 “송환법이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며 캐리 람 장관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법안의 완전한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평화롭게 진행되던 행진은 일부 시위대가 도로를 점거하고 경찰도 무력으로 대응하면서 충돌로 이어졌다. 결국 진압경찰이 투입됐고, 쇼핑몰에서 대치를 이어가면서 시위대 10여 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