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콩시위에 대한 中의 반응은?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9.07.16 16: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지난 주말 열린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안) 반대 집회에서 경찰과 시위대가 난투극을 벌이며 충돌한 가운데 중국 당국이 이번 시위를 '폭력 시위'로 규정하고 외신들의 보도가 왜곡됐다며 강한 불만을 표했다.

16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주(駐)홍콩특별행정구 중국 외교부 특파원공서는 지난 15일 이번 시위와 관련한 외신 보도가 편향되고 왜곡됐다는 내용의 비판 성명을 발표했다.

특파원공서 대변인은 성명에서 "서방 매체들은 사실과 다른 소식을 퍼뜨리고 있다"며 "우리는 이에 대해 엄정한 교섭을 제기하고, 강력한 불만과 반대를 표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중국 중앙정부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과 특별행정구 정부가 법에 따라 시정을 이행하는 것을 지지한다"면서 "또 국가 주권, 안전과 발전 이익을 수호하고, 홍콩의 장기적인 번영과 안정을 지키는 것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홍콩시위 / 연합뉴스

이어 "관련 매체들이 언론의 직업정신을 견지하고, 잘못된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며 "매체들이 책임 있고, 공정하고, 균형 잡힌 태도로 보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 매체들이 외부 세계의 홍콩에 대한 진정한 이해와 인식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홍콩 법치와 번영, 안정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지 그와 반대되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중국 주요 매체들도 홍콩 시위대가 폭력을 행사해 10명의 홍콩 경찰이 다쳤다는 홍콩 당국의 발표 내용을 전하며 폭력 시위를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족주의 성향의 환구시보(環球時報)는 폭력을 행사한 시위대를 엄벌하겠다는 홍콩 당국의 입장을 전하며, 폭력 시위의 불법성을 지적했다.

관찰자망(觀察者網)도 홍콩 시위대가 폭력을 행사해 경찰이 크게 다쳤다면서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 장면을 자세히 보도했다.

관찰자망은 홍콩 교사들이 시위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 경찰을 상대로 보복행위를 하도록 부추기는 등 '경찰 보복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범죄인 인도법(逃犯條例·일명 송환법)'을 밀어 붙였다가 정치적 궁지에 몰린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은 15일 자신이 사의를 밝혔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파이낸셜 타임스(FT)는 전날 복수의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람 행정장관이 최근 수주일 동안 반복해서 사직하겠다는 의향을 중앙정부에 표시했지만 매번 거부당했다고 전했다. 그의 임기는 2022년 6월까지다. 

지난 1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날 홍콩의 한 병원을 찾아 시위대 진압 과정에서 다친 경찰을 격려하면서 이같은 의혹을 일축했다.

그는 대신 전날 경찰과 충돌한 송환법 반대 시위대를 '폭도'라고 재차 언급하면서 법규 준수를 촉구했다. 

람 장관은 "폭도들이 경찰을 공격하는 동안 경찰은 절제해왔다"며 "법치주의는 홍콩을 성공시킨 초석이었다. 시민과 정부는 모두 법규를 따라야만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평화로운 시위 이후 일부 시민들이 폭력적인 행동을 하고, 경찰관들을 공격하는 것을 누누이 봐왔다"며 "경찰과 법무부는 이번 사건을 최대한 빨리 수사해 기소하고 법원이 판단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람 장관은 경찰에 대한 지지도 거듭 천명했다. 스테판 로 홍콩 경무처장은 앞서 전날 경찰과 충돌한 시위대를 '폭도'라고 규정하며 책임자를 추적해 책임을 묻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전날 송환법안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사틴 지역의 사틴운동장에 모여 사틴버스터미널까지 행진을 벌였다. 주최측 추산 11만5000명이 이날 행진에 참여했다.  

시위는 초반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오후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면서 적어도 22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위대 해산 과정에서 후추 스프레이와 진압봉 등을 동원했다.

한편, 중국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지난 15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람 행정장관이 수차례 사의를 표명했지만 거부당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그런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겅솽 대변인은 이어 "중앙정부가 홍콩 특구정부와 람 행정장관의 법에 따른 시정을 절대로 지지한다"고 강조, 그의 유임을 확인했다. 홍콩 행정장관은 홍콩기본법 등 관련법상 중국 정부의 승인이 없으면 사퇴할 수 없다.

홍콩 행정장관 판공실 대변인도 이날 "람 행정장관이 여전히 열정을 갖고 홍콩 시민을 위해 계속 봉사할 생각"이라고 언명하며 그의 사퇴설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