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홍콩 시위는 폭동의 선동”…캐리 람 행정장관, 결국 시민들에 사과 “대부분의 책임은 내가 질 것”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6.18 18: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홍콩 시위를 노골적으로 조직된 폭동의 선동이라고 비판해 야당과 시민단체의 거센 비난을 받은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이 시민들에게 사과했다.

18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캐리 람 장관은 이날 오후 홍콩 정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시민들이 외치는 소리를 들었고 일어난 일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부분의 책임은 내가 질 것이며 홍콩 시민들에게 가장 진심 어린 사과를 한다”고 전했다.

또 “부모들, 젊은이들 그리고 평소 의견을 표출하지 않던 사람들이 거리로 뛰쳐나오는 것을 보고 사람들이 느끼는 것을 이해하게 됐다”며 “행정장관이 젊은이들에게 더 많은 관심을 가지길 원한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이번 일로 내가 더 잘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사과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 AFP통신=연합뉴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 AFP통신=연합뉴스

지난 16일 주최 측 추산 200만 명의 홍콩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온 날, 캐리 람 장관은 이날 오후 서면 성명을 내고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시기가 너무 늦은 데다 사과의 수위도 너무 낮다는 비판을 받았다.

앞서 캐리 람 장관은 지난 12일 오후 배포한 동영상 성명에서 홍콩 시위를 “이는 노골적으로 조직된 폭동의 선동으로 홍콩을 사랑하는 행동이 아닌 보통 사람의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하지만 이를 철회하지 않아 야당과 시민단체의 비난을 받았다.

12일 수만 명의 홍콩 시민이 입법회 건물 주변에서 송환법 저지 시위를 벌였고, 이에 경찰은 최루탄, 고무탄, 물대포 등을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8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당시 캐리 람 장관은 “시위 참여자들에게 사과할 것이냐”는 질문에 “부적절할 것”이라고 답하며 이를 거부했으며, “시위 참여자들을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는 “장래에 젊은이들과 얘기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두리뭉실하게 답했다.

캐리 람 장관은 “사회 갈등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는 한 범죄인 인도 법안을 재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법안의 완전한 철회는 거부했다.

특히 사퇴 여부에 대해서는 “제2의 기회를 얻길 원한다”고 답했다.

한편 범민주 진영은 19일 열리는 입법회에서 캐리 람 장관이 이끄는 내각에 대한 불신임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