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의사요한’ 조수원 감독, 간호사 논란에 대해 입 열어…“따끔하게 충고해주셔서 감사”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7.18 14: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의사요한’ 조수원감독이 간호사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의사요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지성, 이세영, 이규형, 황희, 정민아, 김혜은, 신동미가 참석했다.

SBS ‘의사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SBS ‘의사 요한’
SBS ‘의사 요한’

앞서 ‘의사요한’은 간호사를 맡은 캐릭터들의 설명으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수간호사를 ‘호들갑 아줌마’로 표현하며 폄하 논란이 불거진 것. 

이에 조수원 감독은 제작발표회가 시작하기 전 등장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조수원 감독은 “제가 미흡해서 벌어진 일이다. 간호사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는 “잘못한 것들을 바로 알았기 때문에 바로 수정할 수 있었다. 방송 전에 따끔하게 충고해주셔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감사하다. 간호사분들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부탁했다.

이어 “그런 시선들 때문에 드라마 전체의 이야기가 왜곡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부족하더라도 애정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SBS ‘의사요한’은 19일 밤 10시 첫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