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의사 요한’, 수간호사에 “호들갑스러운 아줌마”…항의 빗발치자 캐릭터 소개 전면 수정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15 17: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드라마 '의사요한'이 수간호사의 캐릭터 소개를 전면 수정했다.

오는 19일 방영되는 SBS 드라마 '의사 요한'은 간호사 캐릭터를 "수다스러운 아줌마" "홍간" 등으로 소개했다가 항의를 받았다.

이날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SBS 측은 "편안하고 친근한 캐릭터로 소개하려는 의도였는데, 불편하다는 분들이 있어서 바로 수정했다. 폄하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당초 SBS '의사 요한' 측은 등장인물 소개에서 수간호사인 '홍 간호사 역'에 대해 "통증의학과 수간호사. 일명 홍간. 통증의학과의 생생 정보통이자 호기심 천국. 병원에서 일어나는 대소사를 사사건건 알아야 하고 퍼뜨려야 직성이 풀리는 수다스럽고 호들갑스러운 아줌마"라고 설명했다. 

SBS '의사 요한'
SBS '의사 요한'

또 다른 간호사인 '나간호사'는 "일명 나간. 마르고 왜소한 체격이지만 반전으로 대식가에 인기 먹방 채널을 운영한다. 외래 환자 몇 안 되는 통증 센터 접수처를 꿰차고 앉아 틈틈이 먹고, 먹다가 퇴근하던 일상이 차요한의 등장으로 백팔십도 달라진다"라고 적혀있다. 

이에 '의사 요한' 시청자 게시판에는 "수간호사 역할은 아는지", "누가 수간호사를 홍간이라고 부르냐", "간호사를 모욕하지 말아달라", "드라마 속 간호사 설정이 불쾌하다"라는 항의 글이 이어졌다.

결국 SBS 제작진은 간호사 캐릭터 설명을 전면 수정했다. '홍 간호사' 캐릭터는 "통증의학과 수간호사. 손도 눈치도 빠른 베테랑으로 통증의학과에서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화통하고 시원시원한 성격으로 모두와 잘 어울리는 분위기 메이커이다"라고 변경했다.  

'나 간호사' 캐릭터는 "통증의학과 간호사. 외래 환자 몇 안 돼 늘 한산하던 통증센터 접수처가 차요한의 등장으로 백팔십도 달라지면서 통증팀원들과 손발을 맞춰나가며 성장한다. 마르고 왜소한 체격이지만 반전으로 대식가에 인기 먹방 채널을 운영 중"이라고 수정했다. 

SBS '의사 요한'
SBS '의사 요한'

간호사의 전문성에 대한 설명을 추가하고 '아줌마' '수다스럽다' '홍간' '나간' 등의 표현을 삭제한 것.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간호사에 대한 의식이 아직도 낮은 듯" "수간호사 하려면 최소 20년 연차 + 석사 학위 이상인데. 이제 갓 발령받은 의사가 "홍간~"이러고 부른다고? 주임급 신입이 전무보고 "야 홍전무야~~"이러고 부른다고 써라 걍. 작가는 아무나 하나보네" "작가나 연출자들이 간호사라는 전문 직업에 대해 전혀 아는게 없네. 공부 제대로하고 드라마 만들어라"라며 비판했다.

한편 이에 수간호사의 연봉도 눈길을 끌고 있다. 수간호사 연봉은 병원 규모별, 종별로 큰 차이를 보이며 상급종합병원 평균은 7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찾아가는 국내 최초로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로, 지성, 이세영, 이규형 등이 출연한다.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1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