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해군 2함대 거동수상자 침입에 軍 발칵…삼척항 귀순 이어 안보문제 제기돼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7.12 11: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지난 4일 해군 2함대에 거동수상자가 침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다시금 안보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12일 다수의 매체는 해군의 말을 빌려 지난 4일 오후 10시 2분 경기도 평택2함대사령부 합동생활관 뒤편 탄약고 초소 방면으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인물이 이면도로를 따라 접근했다고 전했다.

군은 즉시 부대방호태세 1급을 발령하고 그의 신분을 확인 중이지만, 여전히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군 조사가 시작된 직후 해군 병사 1명이 자수를 했으나, 이마저도 수사 과정에서 허위자백을 했던 것으로 알려져 허탈함을 더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조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해당 병사는 “군 수사 과정에서 많은 부대원들이 고생할 수 있다며 직속 상급자가 허위 자수를 제의해 허위자백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선일보는 여기서의 직속 상급자는 영관급 장교라고 보도했다.

해군은 이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하고 관련자를 처분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인해 다시금 군에 대한 신뢰도가 낮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달 15일 23사단 관할의 삼척항에서 벌어진 삼척항 목선 귀순 사건이 벌어진 지 채 한 달이 되지 않았는데도 이러한 사건이 벌어졌기 때문.

당시에도 군은 사건을 축소하고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곤혹을 치른 바 있다. 결국 정경두 국방장관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으나, 바른미래당에서는 그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발의하는 등 사건의 후폭풍이 컸었다.

심지어 지난 9일 동아일보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 4월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전역 군인의 집에서 대전차지뢰와 부비트랩, 전기뇌관 등의 무기가 발견된 사실이 밝혀지면서 군 전반에 대한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