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이정미 정의당 대표 퇴임, “지역구 100% 당선…총선 반드시 승리, 패배주의 없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11 18: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이정미 대표는 퇴임한다고 밝혔다.

오는 13일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1일 “정의당에 이제 더 이상 선거 패배주의는 없다”며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을 다짐했다. 그는 ‘민주당 2중대’라는 프레임을 벗어나 독자적인 원내교섭단체 구성으로 이어져야 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에서 이어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당의 계속 성장을 위해 뛰겠다. 반드시 2020년 원내 교섭단체가 돼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이정미 대표 퇴임 /
이정미 대표 퇴임 / 뉴시스

이 대표는 지난 2년을 회고한 뒤 “선거 때만 되면 찾아오던 정의당 내부의 패배주의가 상당 부분 사라졌다는 점”을 가장 의미있게 평가했다.

또 그는 “도전을 피하지 않았던 우리에게 이제 패배주의는 더 이상 정의당의 고민이 아니게 됐다”라며 “아직도 부족하고 갈 길이 멀지만 당과 당원들은 그 다음의 정의당, 또 그 다음의 더 나은 미래를 기대하고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개인적인 성과로는 여성 의원으로서 보이지 않는 유리 천장을 돌파점으로 꼽았다. 

이 대표는 “‘센 언니’가 아니면 안된다는 말을 딛고 난관을 깨는 도전을 후배들 앞에서 성공했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 지역구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100%로 보고 있다”고 말하며 이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인천 연수을에서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과 맞붙게 된다고 전했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민주당 2중대’라는 평가에 대해 “저는 그 말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2중대가 아니라는 것을 극명하게 보여줬던 것이 제 임기 동안 있었던 ‘정의당 데스노트’”라고 강조했다.

내년 총선 민주당과의 단일화 여부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그는 “정의당의 이름으로 당선될 것”이라 강조했다. 

이정미 대표는 “당 대표의 경험을 살려 내년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