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야4당 원내대표, 패스트트랙 후속논의 착수…이정미 "한국당 고발 취하 안해"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01 11: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성사시킨 여야 4당은 1일 패스트트랙 후속 논의에 착수한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할 예정이라고 민주당이 전했다.

이들 원내대표는 회동에서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직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 검경수사권 조정을 위한 형사소송법 및 검찰청법 개정안의 향후 처리 일정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여야 4당은 지난달 30일 0시를 전후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의 강력한 반발 속에 이들 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 안건을 처리했다.

'패스트트랙' 관련해 답변하는 홍영표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이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 등 합의안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민주평화당 장병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 연합뉴스
'패스트트랙' 관련해 답변하는 홍영표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이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 등 합의안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민주평화당 장병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 연합뉴스

한편,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물리력으로 저지한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을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것과 관련해 "취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정의당 입장에서는 이것(고발)을 취하할 생각은 없다"며 "국회선진화법이 만들어지고 7년 만에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진 것이다. 만약 이 일이 묵인되고 지나간다면 한국당은 자신들의 이야기를 안 들어줄 때마다 문을 걸어 잠그고 폭력을 쓰는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 / 연합뉴스
정의당 이정미 대표 / 연합뉴스

그는 "한국당이 첫날엔 이 심각성을 잘 몰랐던 것 같다. '설마 고발한다고 해도 취하하겠지'라고 생각한 것 같다"며 "우리가 '위법이다, 고발당한다'고 할 때 제 앞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고발해, 고발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정미 대표는 "(법 위반에 대해) 안일했던 것도 있지만,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존재감을 확실히 부각하고 대권주자로서 구심력을 제대로 행사해야 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며 "서로 브레이크 없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