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의당 이정미 대표 "자유한국당 어제부로 제1야당서 정치 깡패집단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미 "국회 난장판 만든 황교안·나경원 심판 받을 것"
심상정 "오늘 중 선거제 개혁안 패스스트랙 지정 마무리"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정의당은 12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도 개혁과 고위공직자수사처 설치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 저지를 위해 물리력을 동원한 것에 대해 맹비난했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비상원내대책회의를 열고 "어제부로 한국당은 제1야당이 아니라 정치 깡패집단이 됐다"고 일갈했다.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긴급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정미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긴급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정미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그는 "국회가 자유한국당에 의해 무법천지가 됐다. 감금, 점거, 폭력, 기물파괴, 폭동에 가까운 행위로 민의의 전당을 짓밟았다"며 "더구나 2012년에 국회 내 최소한의 품위를 지키고자 만든 국회선진화법이 금지한 모든 불법행위를 자행함으로써 강력한 형사처벌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만일 오늘도 이러한 행태가 반복된다면, 한국당 의원과 보좌진에 대한 대규모 사법처리는 불가피하다"면서 "정의당은 민주주의를 마비시킨 폭력배들에게 굴복하지 않을 것이다. 대권 놀음에 빠져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든 한국당 황교안 대표, 불법과 폭력을 직접 지시한 나경원 원내대표는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인 심상정 의원도 "대한민국 국회는 한국당의 자해정치에 철저히 유린당하고 있다"며 "한국당의 이 같은 무도한 행위는 단지 패스트트랙을 막기 위한 것이 아니다. 그동안 누려왔던 부당한 기득권을 계속 누리기 위함이다. 더 나아가 민주주의를 거꾸로 돌려 그들이 누려왔던 헌정 유린의 역사를 연장하려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긴급 원내대책회의에서 심상정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긴급 원내대책회의에서 심상정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그러면서 "어제 한국당이 보였던 태도는 국회선진화법을 피해갈 수 없다"면서 "오늘 정개특위는 다시 회의를 열고자 시도할 것이다. 오늘 중에 반드시 여야4당의 선거제도 개혁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