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난폭한 기록’ 류덕환, “섬 촬영 후 군 입대…욕을 너무 많이 한 것 같아 죄송”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7.08 16: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난폭한 기록’ 언론배급시사회에서 류덕환이 영화를 처음 감상한 소간을 전했다. 또한 군 생활을 우회적으로 언급하며 위트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8일 오후 서울 CGV용산에서 진행된 영화 ‘난폭한 기록’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한 류덕환은 “감회가 새롭다”라며 영화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이날 ‘난폭한 기록’의 배우 류덕환은 “촬영을 하는 기간이 짧았다. 그 기간 동안 굉장히 즐겁게 촬영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섬에 갇혀서 촬영을 했는데 그 시간이 기억에 많이 남았다”고 덧붙였다.

영화 ‘난폭한 기록’ 류덕환  / 네이버 영화
영화 ‘난폭한 기록’ 류덕환 / 네이버 영화

또한 류덕환은 “촬영 하는 동안 섬에 갇혀 있었는데 나오자마자 2년 동안 다른 곳에 분리됐다”라며 군 생활을 우회적으로 언급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류덕환은 영화 ‘난폭한 기록’ 안 자신이 연기한 국현 캐릭터에 대한 변호를 하기도 했다. 그는 “관객분들에게 죄송하다. 필요 이상으로 욕을 많이 한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본능적으로 욕이 나왔던 것 같은데 불편하지만 캐릭터에 녹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염원을 담으며 감상했다”고 말했다.

영화 ‘난폭한 기록’은 VJ와 복수를 꿈꾸는 전직 형사의 기묘한 동행 취재의 모습을 담아 낸 ‘난폭한 기록’은 정두홍의 폭발적인 액션신과 류덕환의 안정적인 연기가 돋보인다.

특종 냄새는 귀신같이 맡는 프리랜서 VJ 국현(류덕환 분)이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전직형사 기만(정두홍 분)을 취재하기 시작하며 일어나는 일을 담아낸 영화 ‘난폭한 기록’에는 정두홍, 류덕환, 서은아, 정의갑, 김해인 등의 배우들이 출연하고, 이달 1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