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난폭한 기록’ 하원준 감독, “창의적인 정두홍과 근성있는 류덕환의 조합이 장점”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7.08 16: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난폭한 기록’ 언론배급시사회에서 하원준 감독이 정두홍과 류덕환에 대한 칭찬의 말을 남겼다.

8일 오후 서울 CGV용산에서 진행된 영화 ‘난폭한 기록’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한 하원준 감독 “정두홍 배우와 류덕환 배우가 이질적인 느낌을 가지고 있다. 앙상블을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두 사람의 케미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난폭한 기록’의 하 감독은 “정두홍 배우는 창의적인 부분이 있고, 그 부분을 존경스럽게 생각한다. 류덕환 배우는 역할에 대한 이해 뿐 아니라 근성이 있고, 그 부분을 높게 평가했다”라며 정두홍과 류덕환의 장점을 설명하기도 했다.

영화 ‘난폭한 기록’ / 네이버 영화
영화 ‘난폭한 기록’ / 네이버 영화

뿐만 아니라 하원준 감독은 촬영 종료 이후 5년 만에 영화를 개봉하게 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하 감독은 “영화가 잘 부서지지 않는 돌 같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더욱 지키고 싶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하원준 감독은 ”이 자리에 선 지금 감회가 남다르다. 어떻게 보면 용감한 도전이었는데, 모든 조건이 순조로웠다면 더 빨리 만날 수 있었겠지만 그렇지 못한 상황에서도 끝까지 포기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영화 ‘난폭한 기록’은 특종 냄새는 귀신같이 맡는 프리랜서 VJ 국현(류덕환 분)이 머리에 칼날이 박힌 채 살아가는 전직형사 기만(정두홍 분)을 취재하기 시작하며 일어나는 일을 담았다.

VJ와 복수를 꿈꾸는 전직 형사의 기묘한 동행 취재의 모습을 담아 낸 ‘난폭한 기록’은 정두홍의 폭발적인 액션신과 류덕환의 안정적인 연기가 돋보이는 작품으로 이달 11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