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이지은, ‘호텔 델루나’ 차기작 선택 이유 “작가님의 말 한 마디”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7.08 15: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호텔 델루나’ 이지은이 차기작 선택 이유를 설명했다. 

8일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제작발표회에는 이지은(아이유), 여진구, 신정근, 배해선, 피오, 미나, 오충환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다.

오충환 감독에게 작품소감을 부탁했다. 그는 “호러 로맨스다. 로맨스코미디로 축약될 수 있다. 여름에 보기에 설레고 무서운 드라마다. 재미는 보증할 수 있을 것 같다. 작가님께서 강조하신 것처럼 재미뿐만 아니라 공감과 힐링을 담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지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지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섬세한 감정묘사로 호평받았단 그에게 연출에 신경쓴 점이 있는지 물었다. “화려한 공간과 판타지적 요소가 많다. cg등을 오래 준비했다. 주어진 시간 안에서 배우들도 고생하고 모두 열심히 준비했다. 다른 세계관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라 쉽게 공감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답했다.

호로맨스 연출에 있어 어느 부분에 더 공을 들였는지 묻자 오충환 감독은 “여기서 세분은 귀신이다. 각각의 귀신들의 느낌에 공을 들였다. 어떤 서사를 가지고 있는지에 중점을 맞췄다. 매회 그런 식으로 호러의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어떻게 귀신이 됐고 풀어가는 구조가 되어 있기 떄문에 무서울거라고 생각하신 분들은 아쉬울 수도 있지만 무서운 걸 못보시는 분들도 잘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나의 아저씨 이후 차기작으로 ‘호텔 델루나’를 선택한 이유를 물었다. 이지은은 “밝은 모습으로 나타나고 싶었다. 이렇게 빨리 나올지는 몰랐는데 지인분을 통해 알았다. 여자 캐릭터가 강인하고 사연이 많은 캐릭터였다. 다양한 캐릭터가 들어온다는 점에 감사했다”며 “사실 걱정되는 부분도 있었다. 근데 미팅때 보여주신 확신이 나를 많이 움직였다. 작가님이 말씀해주신게 기억난다. 이런 캐릭터가 다가오면 잡아보는게 어떠냐고 자신감 있게 말씀하셨다. 그 모습에 반해서 더 확신을 가지고 역할을 선택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호텔 델루나’는 오는 13일 ‘아스달 연대기’ 후속으로 첫방송된다. 이후 매주 주말 오후 9시 tvN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