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욕증시 G20 기간 미 중 정상회담 주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6.27 10: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지난밤 뉴욕증시는 이번 주 예정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의 미중 정상회담에서의 무역협상 담판에 대한 기대감과 관망이 공존하며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24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40포인트(0.04%) 하락한 2만6536.82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60포인트(0.12%) 내린 2913.78로 마감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5.25포인트(0.32%) 상승한 7909.97로 거래를 끝마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발표하면서 "이란 최고지도자를 강타할 제재"라고 언급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행정명령 서명 후 브리핑을 통해 "이란 혁명수비대 고위 사령관 8명도 제재 대상"이라며 "이번 제재로 동결되는 미국 내 이란 자산은 수십 억 달러 규모"라고 밝혔다.

뉴시스
뉴시스

뉴욕증시는 이날 장 초반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 "우리는 미중 무역합의 과정의 90% 지점에 와 있다"며 "미중 정상회담에서 진전이 있을 수 있다"고 전망하자 오름세 출발했다. 

특히 반도체 및 에너지, 중국 관련주가 상승 주도 다만 이후 제약·바이오 업종이 민주당 대선 토론에서의 '약가인하'에 대한 이슈 가능성이 제기되자 하락하는 등 개별 업종 영향으로 매물 출회되며 상승분을 반납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을 앞두고 낙관적인 미중 무역협상 전망이 부각된 점은 국내증시에 긍정적"이라면서 "특히 전일 일부 영향을 주기는 했으나 반도체 업종이 마이크론 영향과 화웨이 이슈로 급등한 점도 투자심리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다만 미 연준의 금리인하 이슈가 약화된 점은 주목할 필요가 있는데 의결권을 가지고 있는 10명의 위원들 중 최소 6~7명의 위원들은 여전히 금리 인하에 신중해야 된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금리인하를 기반으로 상승했던 업종에 대한 매물 출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