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뉴욕증시, 미국-멕시코 무역협상 타결 기대에 상승 마감했지만…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선포’ 검토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6.07 11: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기 위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반면 뉴욕증시는 관세 부과가 연기될 수 있다는 추측으로 상승 마감됐다.

7일 뉴시스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멕시코에 대한 관세 부가가 연기될 수 있다는 추측 여파로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0.71%(181.09포인트) 뛴 2만5720.66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61%(17.34포인트) 상승한 2843.49로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7615.55로 0.53%(40.08포인트) 올랐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현재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미국 대표단과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외무장관이 이끄는 멕시코 대표단의 협상이 진행되고 있고, 관세 부가 연기에 대한 가능성이 열린 상황이 뉴욕 증시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연방준비제도가 기준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기대감도 이어졌다.

이날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낮은 물가상승률(인플레이션)이 지속된다면 중앙은행의 전략 재평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장 마감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기 위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는 내용의 기사가 보도됐다.

미의회전문지 더힐은 6일 “멕시코 정부가 불법적으로 멕시코를 통해 미국으로 건너오는 외국인들의 대량 이민을 줄일 효과적인 조치를 취하는 데 실패했기 때문에 국가비상사태가 필요하다”고 명시된 국가비상사태 초안 내용을 공개했다.

또한 국가비상사태 초안에는 어떤 방식으로 멕시코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지 상세히 설명하고 있고, 멕시코가 중남미 이민자들의 이동을 막지 못한 9가지 사례를 명시하고 있다.

2019년 회계연도에 67만5000명이 국경에서 체포되거나 입국거부 조치됐다는 내용도 국가비상사태 초안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1977년 제정된 '국제긴급경제권한법(International Emergency Economic Powers Act)'을 근거로 멕시코에 대해 관세를 부과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15일 미국-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자금 조달을 위한 권환 확보를 위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미국은 이달 10일부터 멕시코산 수입품에 대해 5% 관세를 적용하기로 했다. 또한 멕시코가 불법이민자들에 대한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관세를 10월까지 25% 늘리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미 의회에서는 민주당 뿐 아니라 다수의 공화당 의원들도 트럼프 대통령이 권한을 남용하고 있다며 멕시코에 대한 관세 부과에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