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의 관세전쟁 충돌에 패닉…다우, 2.38% 폭락 마감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4 10: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중국의 보복 관세 발표 등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격화로 폭락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3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17.38포인트(2.38%) 급락한 25,324.9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9.53포인트(2.41%)떨어진 2,811.8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9.92포인트(3.41%)폭락한 7,647.02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시, 미·중 충돌 격화 패닉… (CG) [연합뉴스TV 제공]
뉴욕증시, 미·중 충돌 격화 패닉… (CG) [연합뉴스TV 제공]

다우지수와 S&P 500은 지난 1월 3일 이후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다. 나스닥은 지난해 12월 4일 이후 최악의 하락세를 나타냈다.

양국 대립이 격화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위험자산 투자 심리가 급속히 위축됐다.

오후 들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다소 유화적인 발언을 내놓으면서 주요 지수도 낙폭을 일부 줄였다.

미국 증시 / 네이버 증권
미국 증시 / 네이버 금융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산 제품 추가 3천250억 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를 부과할 수 있지만, 아직 결정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다음 달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을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우지수는 장중 719포인트 이상 폭락했던 데서 트럼프의 해당 발언 등으로 소폭 반등했다. 하지만,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 등 양국 무역전쟁 격화에 대한 우려가 팽팽한 만큼 반등 폭이 크지는 못했다.

국채시장에서 미 국채 10년물과 3개월물 금리가 역전되는 등 양국갈등이 경기 침체를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도 다시 커졌다.

3개월물과 10년물 간 금리 역전은 대표적인 경기 침체 예고 신호로꼽힌다. 지난 3월에도 해당 금리 역전으로 침체 우려가 확산했던 바 있다.

종목별로는 캐터필러가 4.6% 급락하고 애플은 5.8% 내리는 등 무역정책에 민감한 기업들의 낙폭이 컸다.

업종별로는 경기 방어 업종인 유틸리티가 1.1% 오른 것을 제외하고전 업종이 내렸다. 기술주는 3.71% 폭락했고, 산업주도 2.84% 내렸다.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연은)의 닐 카시카리 총재는 현재 금리인하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경제가 강력한 상황이라면서, 중국과의 관세 전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는 미국 경제가 중국과 무역 갈등을 견딜 수 있지만, 장기화하는 것은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 정책 불확실성이 다시 커지면서, 증시 변동성도 동반 상승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봤다.

라덴버그탈만의 필 블랑카토 대표는 "이날 움직임은 앞으로 다가올일의 전주곡이라고 본다"면서 "단기적으로 더 큰 변동성을 예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침체를 막기 위해서는 중국이 정말로 다시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는 것이 확인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6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13.3% 반영했다.

월가 공포지수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8.12% 급등한 20.55를 기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