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설리, “속옷=액세서리…노브라 편견 깨고 싶었다” → 네티즌들 ‘공감’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6.26 12: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설리가 노브라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밝혔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서 설리는 자신의 악플을 읽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설리는 “어그로 끌려고 태어난 X, 기승전 노브라 그냥 설꼭지”라는 악플에 할 말이 있다고 운을 뗐다.

JTBC2 ‘악플의 밤’ 방송 캡처
JTBC2 ‘악플의 밤’ 방송 캡처

그는 “이건(속옷 착용) ‘개인의 자유가 아닌가’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브라 자체가 건강에도 좋지 않다. 와이어가 있는 것 자체가 소화 기관에도 좋지 않다. 저는 편안해서 착용을 하지 않는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게 자연스럽고 예쁘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그런데 너무 기사가 그렇게만 나가는 것도 있는 거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설리는 “브래지어는 저한테 액세서리라고 생각한다. 어떤 옷에는 그게 어울리고 어떤 옷에는 안 어울린다면 안 하는 거다”라며 “제가 지금 이상해 보이지 않으시죠?”라고 물은 뒤 지금도 노브라 상태라고 밝혔다.

이에 MC들은 잠깐 당황한 모습을 보였지만 신동엽은 “굉장히 자연스럽고 당당한 거다. 귀걸이처럼 달고 사진 찍을 수도 있고 안 달고 사진 찍을 수도 있는 것”이라고 거들었다.

그러자 김숙은 “노브라 논란이 계속되도 계속 SNS에 사진을  올리는 이유가 궁금했다”고 질문을 건넸다.

설리는 “제가 처음에 노브라 사진을 올리고 여러 말들이 많았다. 그때 내가 무서워하고 숨어 버릴 수 있는데 그러지 않았던 이유가 많은 사람들이 노브라에 대한 편견이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또 ‘이거 생각보다 별거 아니야’라고 말하고 싶었던 면도 있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설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설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네티즌들도 설리의 생각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해당 내용이 올라온 네이버 TV캐스트 클립에는 “액세서리 비유 좋다”, “생각이 참 열린 사람이다. 당당해서 보기 좋다”, “브라 너무 답답하고 여름에는 땀차고 소화도 안 되는데 사회적 시선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하는 것도 있음”, “방송에서 이렇게 솔직하게 노브라에 대해 얘기한 적 있나? 신선하고 좋다”, “설리를 기점으로 여성들도 속용 착용에서 자유로워졌으면 좋겠다”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노브라는 문제가 아닌데 남자든 여자든 유두가 보이는 게 좀 불편하다”, “패치는 붙여줬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방송이 끝난 후 설리는 JTBC2를 통해 “베테랑 선배님들과 함께 MC로 선보이는 자리였는데 많이들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특히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했다”며 “액세서리 부분에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셔서 감사했고 아직은 누군가에게 어색하고 부담스러운 부분일지 몰라도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해 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앞서 설리는 자신의 SNS에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아 가슴 모양이 그대로 드러난 모습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독 토크쇼’. 

인터넷과 SNS의 발달로 악플 문제가 시대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에 착안한 프로그램으로, 스타들은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들을 오프라인으로 꺼내 올려 이에 대해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밝힌다.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방송. 


추천기사